'넷플릭스 추천 리스트'
93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 출연作
'월요일이 사라졌다', '더 크라운', '허드 앤 씬'
배우 올리비아 콜먼, 글렌 클로즈, 아만다 사이프리드./사진제공=OSCAR
배우 올리비아 콜먼, 글렌 클로즈, 아만다 사이프리드./사진제공=OSCAR


<<태유나의 넷추리>>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수많은 콘텐츠로 가득한 넷플릭스 속 알맹이만 골라드립니다. 꼭 봐야 할 '띵작'부터 기대되는 신작까지 주말에 방구석 1열에서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을 추천하겠습니다.

"저는 경쟁을 믿지 않습니다. 후보 모두 승리한 거나 다름없어요. 각자 다른 영화 속에서 다른 역할을 해냈습니다."
- 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소감 中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오스카의 주인공이 됐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배우 글렌 클로즈, 아만다 사이프리드, 올리비아 콜맨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말이다. 그러나 윤여정의 말처럼 트로피를 빼앗겼다고 해서 이들이 패배한 것은 아니다. 이들은 매 작품 속에서 빛나는 여배우들이다. ◆ 글렌 클로즈 - '월요일이 사라졌다'(2017)
'월요일이 사라졌다' 포스터./사진제공=퍼스트런
'월요일이 사라졌다' 포스터./사진제공=퍼스트런
할리우드 대표 악역 배우인 글렌 크로즈는 '월요일이 사라졌다'(2017)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월요일이 사라졌다'는 미래에 일어나는 이상기후와 식량난으로 인한 산아제한과 감시, 그 속에서 태어난 일곱 쌍둥이 자매의 생존을 담은 액션물이다.

내용은 이렇다. 인구 제한조치로 한 부모가 아이를 하나밖에 키울 수 없게 된 상황에서 일곱 쌍둥이를 낳고 세상을 떠난 엄마를 대신해 할아버지 테렌스 셋맨(윌렘 대포 분)가 모두가 살아남을 수 있도록 엄격한 규칙을 만든다.

각각의 요일이 이름인 쌍둥이들은 '카렌 셋맨'이라는 하나의 이름으로 살아야 하며, 자신의 이름과 같은 요일에만 외출해야 한다. 외출 때 있던 일은 모두에게 공유하면서 누구 한 명 다친 곳이 있다면 똑같이 상처를 만들어야 한다. 그렇게 30년을 숨기며 살던 어느 날, 먼데이가 소리소문없이 사라지며 그들의 규칙이 깨지고, 정부의 비밀 조직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한 분투가 시작된다.
'월요일이 사라졌다' 글렌 클로즈./사진제공=퍼스트런
'월요일이 사라졌다' 글렌 클로즈./사진제공=퍼스트런
글렌 클로즈는 이 영화에서 아동 제한국의 수장인 니콜렛 케이먼 역을 맡아 고위층의 잔인한 모습을 실감 나게 그려냈다. 무엇보다 '월요일이 사라졌다' 에서는 1인 7역을 맡은 배우 누미 파라스의 존재감이 압도적이다. 그는 7명의 캐릭터를 각기 다르게 표현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들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영화는 지루할 틈이 없다. 여기에 다소 뻔한 플롯이지만 화려한 액션들과 적절히 섞인 코믹 요소 등이 조화를 이뤄 킬링 타임 영화로 제격이다. ◆ 올리비아 콜먼 - '더 크라운'(2016~)
'더 크라운' 시즌4 포스터./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크라운' 시즌4 포스터./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크라운'은 영국을 비롯한 영연방 왕국들의 국왕인 엘리자베스 2세의 일생을 그린 전기 드라로, 2016년부터 방영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두 시즌 단위로 주연들이 바뀌며, 현재 시즌 4까지 공개됐고, 시즌 6으로 종료된다. 올리비아 콜먼은 여왕 부부의 중년기를 그린 시즌 3, 4에서 클레이 포이의 바통을 이어받아 엘리자베스 2세 역을 맡았다.

한 편당 약 1시간 러닝 타임, 시즌당 10회로 구성된 '더 크라운'은 꽤 진지하고 무겁다. 가벼운 분위기의 시대극을 기대했다면 다소 실망할 수 있으나,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는 점과 생각할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는 명대사들로 넷플릭스서 꾸준히 인기 콘텐츠로 사랑받고 있다.

시즌 1에서는 엘리자베스가 여왕에 막 즉위하면서 벌어지는 정치적 사안들과 개인사의 충돌을 담아냈다면, 시즌 2에서는 여왕으로 점차 자리매김해가는 엘리자베스의 모습이 펼쳐진다. 그리고 올리비아 콜먼이 연기한 시즌 3에서는 본격적인 왕실의 충돌, 배신 등의 사건들이 벌어지며 시즌 4에서는 여성 총리인 마거릿 대처(헬레나 본햄 카터 분)와 엘리자베스 여왕의 갈등이 주를 이룬다.
'더 크라운' 올리비아 콜먼./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크라운' 올리비아 콜먼./사진제공=넷플릭스
올리비아 콜먼은 말이 필요 없는 배우답게 엘리자베스 여왕의 복잡다단한 감정들을 무게감 있게 가져가며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었고, 이 작품으로 2020년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드라마 시리즈 부문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시즌 5부터는 이멜다 스탠턴이 올리비아 콜먼을 이어받아 엘리자베스 2세로 분해 올리비아 콜먼을 더 볼 순 없지만, 모든 배우의 연기력이 탁월하기에 시즌 1부터 오랜 시간을 들여 정주행하길 추천한다. ◆ 아만다 사이프리드 - '허드 앤 씬'(2021)
'허드 앤 씬' 포스터./사진제공=넷플릭스
'허드 앤 씬' 포스터./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맘마미아!', '레미제라블'을 통해 얼굴이 많이 알려진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영화 '허드 앤 씬'으로 다시 대중들 앞에 선다.

'허드 앤 씬'은 뉴욕에서 한적한 시골로 이사 온 여성이 남편과 새로운 집에서 이상한 점을 느끼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물로, 엘리자베스 브런디지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허드 앤 씬' 아만다 사이프리드./사진제공=넷플릭스
'허드 앤 씬' 아만다 사이프리드./사진제공=넷플릭스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맹크'를 통해 "영화에 출연한 모든 배우를 통틀어 최고의 연기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으며 아카데미 후보에 첫 이름을 올렸던 만큼, '허드 앤 씬'에서 대도시를 떠난 부부가 겪는 불안하면서도 미스터리한 상황들을 긴장감 있게 풀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재 해외 평론가들의 반응을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플롯은 고루하나 배우들의 연기와 미장센은 인상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상황. 공포 스릴러라는 장르상 분명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아만다 사이프리드 표 공포 영화에 한 번쯤 도전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