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수X박정철, '수미산장' 출격
박정철 "드라마 '호텔리어'로 얼굴 알려"
"송혜교 짝사랑남 役, 다들 내가 금수저인 줄 착각"
'수미산장' 스틸컷.사진제공=KBS, SKY
'수미산장' 스틸컷.사진제공=KBS, SKY


SKY, KBS 예능 ‘수미산장’의 새로운 게스트로 ‘절친’ 김승수와 함께 방문한 배우 박정철이 ‘금수저 전문 배우’의 남모를 고충을 털어놓는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수미산장’에서는 20년 지기 절친인 배우 김승수와 함께 게스트로 찾아온 박정철이 드라마 속 ‘재벌 2세’의 모습과는 달리 놀랍도록 소탈한 진짜 모습을 공개한다. 박명수의 ‘일일호프’를 즐기며 데뷔 당시를 회상하던 박정철은 “처음 얼굴을 알린 작품이 드라마 ‘호텔리어’였는데, 시작부터 잘못된 것 같다”고 말해 모두의 궁금함을 자아낸다.

‘호텔리어’에서 극중 송혜교를 짝사랑하는 호텔 회장 아들 역할을 맡았던 박정철은 “이후에도 작품 속에서 잘 나가는 기업 본부장이나, 최소한 자수성가한 부자 역할을 계속 하다 보니 실생활에서도 ‘금수저’일 거라고 오해를 받더라”며 “지인들을 만나도 지갑을 내가 먼저 꺼낼 수 밖에 없었고, 대리운전 비용도 항상 제가 냈다. 그런 게 관행처럼 굳어졌다”고 금수저 역할에 과몰입한 상태를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4년 전 아빠가 된 뒤 연기 활동을 쉬며 딸 다인이의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는 박정철은 “가정 경제에 도움이 되려고 야심차게 식당을 시작했는데, 코로나19 장기화로 1년 만에 접어야 했다”고 ‘재벌 2세’와는 거리가 먼 상황도 토로한다. 이에 김수미는 “빚을 지지는 않았어?”라며 궁금해 했고, 박정철은 “빚은 지지 않았으나 가계에 큰 타격을 입었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고.

그러나 그는 “경제적으로는 힘든 시기이지만, 다섯 살 딸 덕분에 행복 지수는 인생 최고치”라며 ‘딸바보’의 모습을 보인다. “5~6년은 부부가 일을 좀 쉬더라도 육아에 전념하기로 했다”며 ‘전업 육아대디’가 된 박정철의 모습에 김승수는 “옆에서 지켜보면 정철이는 정말 자기 인생을 녹여서 딸을 키운다”며 최고의 아빠임을 인정했다는 후문이다.

‘꽃중년 아이돌’ 김승수와 박정철의 인생 이야기는 오는 29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수미산장’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