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 SBS '골목식당' 떠난다
촬영 현장서 아쉬움 가득한 눈물
5월 5일 마지막 방송
배우 정인선. /사진제공=카카오M
배우 정인선. /사진제공=카카오M


배우 정인선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 하차한다. 2년 동안 맹활약을 펼치며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이러한 소식이 더욱 아쉽게 느껴진다.

정인선은 그동안 연기와 MC 활동을 병행했으나, 최근 새 드라마 출연이 결정되며 본업인 연기자로서의 역할에 더 충실하기 위해 작별을 하기로 결정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정인선은 2주 전에 마지막 촬영을 마쳤으며, 5월 5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하게 된다. 후임은 아직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인선은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프로그램을 통해 너무 많이 배워서 작별하기 아쉽다. 언제든 불러 달라. 2년 동안 정말 감사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연출을 맡고 있는 정우진 PD는 "정인선 특유의 따뜻함과 배려심이 골목 상권에 있는 여러 사장님과 시청자들께 긍정적인 기운을 전해 드렸다고 생각한다. 너무 아쉬운 작별이지만, 본업인 배우의 길도 중요하기에 더 잘 되길 응원한다"고 밝혔다.

정인선은 2019년 4월 '서산 해미읍성' 편부터 함께 해 약 2년 동안 총 20개 골목을 함께 했다. 그는 MC 김성주와 '서당개협회'를 결성해 유쾌한 케미를 자랑하는가 하면, 백종원도 인정하는 '서빙 요정'으로 등극해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는 모습으로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이러한 활약을 통해 정인선은 '2019 SBS 연예대상'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그다음 해인 '2020년 SBS 연예대상'에는 리얼리티부문 우수상의 영광을 누리며 예능인으로서도 능력을 인정받았다.
정인선. /사진제공=SBS
정인선. /사진제공=SBS
1996년 SBS 드라마 '당신'을 통해 아역으로 데뷔한 정인선은 영화 '몽중인', '살인의 추억', '안녕! 유에프오' 등과 드라마 '카이스트', '꽃밭에서', '매직키드 마수리', '위기의 남자', '대장금',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쌓았다.

성인이 된 이후에는 영화 '한공주', '경주' 등과 드라마 '빠스켓볼', '마녀보감', '맨몸의 소방관', ',으라차차 와이키키', '내 뒤에 테리우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등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최근에는 카카오TV '아직 낫서른'을 통해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으로 공감대를 형성하며 호평을 끌어냈다.

연기와 예능, 두 마리의 토끼를 한 번에 잡으며 뜨거운 관심을 받은 정인선. 그가 예능을 잠시 내려놓고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앞으로 정인선이 보여줄 배우로서의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