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톱 커플 유튜버' 임라라X손민수 출연
"헤어지면 라이브 방송할 것"
유재석X조세호 등 초호화 결혼식 하객 라인업 예약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엔조이 커플’ 임라라, 손민수가 둘이 합쳐 월급이 만 원이던 무명 개그맨 겸 초보 커플 유튜버에서 한 달 수입이 외제 차 한 대 값에 이르는 원 톱 커플 유튜버로 변신한 인생 역전 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32년 차 전설의 개그 부부 임미숙, 김학래, 이들과 30년을 뛰어넘어 평행이론을 보이는 8년 차 신예 개그 커플 임라라, 손민수와 함께하는 ‘웃기는 님과 함께’ 특집으로 꾸며진다.

임라라와 손민수는 '엔조이 커플'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커플의 유쾌한 일상, 커플 상황극을 주로 선보이며 원 톱 커플 유튜버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유튜브 구독자 206만을 확보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무명 개그맨 커플’이던 이들이 유튜브를 시작한 건 “헤어지지 않기 위함”이다. 임라라는 “둘 다 무명이라 돈 때문에 헤어질 거 같았다. 마지막 발악으로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밝힌다. 손민수는 “채널 운영 8개월 만에 첫 수익이 났는데 8만 원이었다. 둘이 합쳐 월급이 만원, 시급이 17원 정도였다”며 유튜버 변신 초기 어려웠던 상황을 회상한다.

엔조이 커플은 다소 실망스러운 첫 결과에도 포기하지 않고 그동안 쌓인 노하우를 바탕으로 콘텐츠를 제작했다고. 이후 반응이 오기 시작해 빠른 속도로 구독자가 늘었고, 원 톱 커플 유튜버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콘텐츠 누적 조회 수는 6억 7000만 정도다.

가장 많은 구독자를 확보한 커플 유튜버의 한 달 수익을 묻자 손민수는 “비유를 하자면 한 달에 외제 차 한 대 정도”라고 밝혀 무명 개그맨 커플에서 원 톱 커플 유튜버로 변신한 엔조이 커플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임라라, 손민수 커플이 유튜브에서 유쾌한 일상을 공개해 많은 이들이 두 사람이 이별할 경우를 걱정하는 분위기다. 이에 엔조이 커플은 ‘상도덕 특약’까지 정했다며 “헤어지면 라이브 방송을 할 것”이라며 ‘신박한 이별 대비법’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8년 차 장수 커플만의 권태기를 극복 꿀팁도 전수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엔조이 커플은 유튜브 자체 콘텐츠로 자수성가한 후 여러 방송에 진출해 활약했다. 이에 이들의 결혼식에는 유재석, 조세호, 양세형 등 초호화 라인업이 출격 대기 중이라고. 임라라는 “유재석 선배가 흔쾌히 결혼식 사회를 봐주신다고 해 감사했다. 초호화 라인업이라 신랑이 없어도 결혼식을 해야 할 지경”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고.

이어 '웃기는 님과 함께’ 특집으로 모인 선배 개그맨 중 추가로 결혼식에 초대하고 싶은 스타를 꼽아 선배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든다고 전해져 이목이 집중된다.

‘엔조이 커플’ 임라라, 손민수의 대역전 스토리는 28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