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진화♥김원효, 난임 고백
"부끄러운 일 아냐, 숨지 말길"
"올해 결혼 10주년, 마지막 도전"
'옥문아들' 김원효, 심진화
'옥문아들' 김원효, 심진화


개그맨 김원효, 심진화 부부가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을 통해 난임 부부들을 응원하며 앞으로도 임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김원효, 심진화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이들 부부는 남다른 금슬을 자랑하며 부러움을 자아냈다. 심진화는 김원효가 늘 새 칫솔을 챙겨주고, 다리 마사지 기계 뒷정리를 도맡아 한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원효는 "여자들은 작은 마음에 감동한다. 사소한 것을 챙겨주려는 것일 뿐"이라며 "개그우먼 후배들이 우리처럼 결혼하고 싶다고 했다"고 말했다. 심진화도 "우리가 결혼하고 나서 개그맨들이 결혼을 진짜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는 난임 관련 문제가 출제됐고, 심진화는 문제를 풀다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내 두 사람은 임신을 위해 10년째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심진화는 "난임을 겪으면서 속상했던 게 많은 난임 부부들이 숨긴다. 죄짓는 게 아니지 않나. 나는 TV에 나와 시험관 시술하는 걸 보여줬다"며 "실패할 수 있는 거고 노력하는 자체가 멋있다고 생각한다. 부끄러워하지 않고 숨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원효는 "남자는 힘든 게 없다. 여자분들이 힘든데 그걸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라며 탄식했다.

이에 심진화는 "남편도 처음 겪고 간호사가 아니지 않나. 주사 놓는 법을 다 배워서 매일 제 배에 놓아주고, 그때 해 준 위로의 말들이 많이 힘이 됐다"고 돌아봤다. 김원효는 "희망이 결실로 맺어지면 좋겠지만 희망 고문이 될까봐 (걱정된다)"라며 "더 큰 좌절감으로 다가오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옥문아들' 김원효, 심진화
'옥문아들' 김원효, 심진화
두 사람은 결혼 전 점을 봤는데 '결혼 10년 후 쯤에 아이가 생긴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아이가 없어서 슬프고 그런 건 아니"라고 했다. 올해가 결혼 10주년으로, 부부는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며 적극적으로 임신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심진화는 다이어트에 대한 스트레스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김원효 씨가 한참 몸을 만들 시기에 사람들이 나와 비교를 했다"며 당시 속상했던 심정을 밝혔다. 김원효는 "홈쇼핑에서 운 여자는 이 사람이 처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심진화는 "홈쇼핑에서 다이어트 보조제를 판매하던 중 내가 직접 쓰고 느낀 것을 얘기하다 보니 과거 살 뺄 때 힘들었던 기억이 떠올라 눈물이 났다"며 "옆에 있던 쇼호스트가 진심으로 당황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결혼식 당시 46kg였다"며 "그게 (김원효의) 첫 부인이었고, 그 후 바로 28kg가 쪘다가 다시 22kg로 뺀 뒤 지금은 또 20kg가 쪘다"고 다이어트 역사를 되짚었다. 심진화는 "지금까지 총 네 번째 부인이 왔다 갔고, 현재 남편은 다섯 번째 부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심진화는 또 "신혼 초 김원효가 내가 아침 차리는 것이 힘들까 봐 '힘들게 또 하지 말고 어제 남긴 음식 먹자'고 자주 말했는데, 이미 내가 다 먹어버려 남은 게 없었던 적이 많았다"고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에 김원효는 "아내의 소탈한 모습에 반했다"며 "고기를 먹던 중에 테이블에 고기가 떨어져도 무심하게 툭툭 털어서 주워 먹는 모습이 정말 내숭 없어 보기 좋았다"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