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래, 임미숙 마음 뺏은 비법
과거 로맨틱 연애편지 공개
"후폭풍 예상 못 했다"
'라디오스타' 예고/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예고/ 사진=MBC 제공


코미디언 김학래가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과거 사고뭉치 남편에서 이제는 ‘황혼 사랑꾼’으로 변신했다고 고백한다.

오늘(28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32년 차 부부 임미숙, 김학래와 8년 차 개그 커플 임라라, 손민수와 함께하는 '웃기는 님과 함께' 특집으로 꾸며진다.

임미숙은 1980년대 대중들은 물론, 동료 개그맨들의 사랑도 한 몸에 받았던 원조 미녀 개그우먼이다. 김학래는 “주변에도 임미숙을 좋아하는 후배들이 많았다”며 수많은 경쟁자를 제치고 인기녀의 마음을 뺏은 비법을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당시 김학래가 임미숙의 마음을 얻기 위해 전한 ‘연애편지’가 등장해 녹화장을 들썩이게 했다고 한다. 유세윤의 낭독으로 공개된 편지에는 ‘미숙아! 석류알이 터지는 아픔보다 더 크게, 대장간에 달구어진 쇳덩이보다 뜨겁게 사랑한다’ 등 당시 ‘로맨티스트’ 김학래의 뜨거운 사랑 고백이 담겨 있었다고. 연애 때와는 사뭇 다른 결혼 후 ‘사죄 편지’도 공개된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1990년 결혼해 올해 32년 차를 맞은 임미숙, 김학래 부부는 지난해 ‘1호가 될 수 없어’에서 다사다난했던 가정사를 공개했다. 방송 후 김학래는 2박 3일 동안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를 모았다.

임미숙은 “후폭풍을 예상 못 했다. 옛날에 속을 썩였지만 다 지난 이야기다. 애증도 미움도 다 사랑”이라며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낸다. 이어 자신의 말이라면 죽는 시늉도 마다하지 않는 남편 김학래의 사랑꾼 면모를 소개한다.

녹화 중 김학래는 ‘미숙 맞춤’ 애교를 부리는 등 확실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 현장에 함께한 개그맨 후배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유발한다.

숙래 부부는 32년차 방송 생활 최초로 듀엣 무대를 준비했다며 ‘나 그대에게 모두드리리’를 불러 서로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다.

‘라디오스타’는 오늘(28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