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친구 박남정·김정남 등장
'문 나이트' 추억 회상
과거 레전드 댄스 재현
'불타는 청춘' / 사진=SBS 캡처
'불타는 청춘' / 사진=SBS 캡처


SBS '불타는 청춘' 새 친구 현진영, 박남정, 김정남이 녹슬지 않은 댄스 실력으로 전설의 춤꾼다운 무대를 선보였다.

27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강원도 고성에서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먼저 도착한 현진영에 이어 가수 박남정과 터보의 김정남이 합류했다. 두 사람은 등장부터 각각 '널 그리며', '트위스트 킹' 안무를 선보여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1990년대를 대표하는 춤꾼들은 서로를 극찬했다. 현진영은 대선배 박남정에 대해 "데뷔 전부터 이태원에서 가장 유명한 춤꾼이었다. 가수를 하기 전부터 그를 우러러봤었다"고 말했다. 김정남도 "박남정을 처음 봤을 때 우러러 보는 정도가 아니라 이런 춤을 우리나라 사람들은 못 추는 줄 알았다. 박남정의 춤을 보고 내 인생이 바뀌었다"고 했다. 박남정의 오랜 팬이라는 송은영은 "어릴 때 박남정과 결혼하고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수많은 춤꾼들을 배출한 '문 나이트' 이야기도 나왔다. 현진영은 "당시 문 나이트의 고문이 박남정이었고 첫 주자가 나다. 김정남은 명동 마이 하우스에서 있다가 문 나이트로 넘어왔다"고 설명했다.

박남정은 "그땐 춤을 출 수 있는 공간이 없었다. 어디서도 춤을 가르쳐주는 데가 없어서 어떻게 배웠냐고 물으면 땅 파서 배웠다고 했다. 나이트클럽에서 선배들이 추는 걸 어깨 너머로 배우는 게 전부였다"고 회상했다.

김정남은 가수 김완선의 열혈 팬으로 잘 알려졌다. 그는 "넘사벽의 스타다. 내가 여자로서 쳐다도 못 보겠다. 누나한테 방해될까 개인적으로 전화도 못하겠다"고 고백했다.

이에 최성국은 김완선에게 전화를 걸었다. 김완선은 김정남에 "잘 지냈냐"고 다정하게 안부를 물었다. 무릎을 꿇고 전화를 받은 김정남은 얼굴까지 빨개져 웃음을 안겼다.
'불타는 청춘' / 사진=SBS 캡처
'불타는 청춘' / 사진=SBS 캡처
식사 후 방에 둘러앉은 멤버들에게 최성국은 "마을 회관을 빌려주셨다. 어떻게 활용을 할까 하다가 제작진이 무도회장 비슷하게 만들어 놓으셨다"고 말했다.

신이 난 멤버들은 무도회장 입장을 위해 분주하게 준비했다. 트레이닝복 차림인 안혜경은 "이러고 가면 안 된다"며 "대학생 때 몇 번 잘렸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한정수는 "그거는 옷 때문이 아니야. 옷만 보고 그러진 않아"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도착한 마을회관에선 김완선의 '삐에로는 우릴 보며 웃지'가 흘러 나왔다. 김정남은 "하필 누나 노래가 나오냐"며 웨이터로 변신해 흥을 돋웠다.

박남정, 현진영, 김남정은 시대별로 유행했던 춤을 보여줬고, 자신의 히트곡 무대를 꾸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화끈한 무대에 청춘들은 떼창으로 화답했다.

박남정은 "진짜 어려운 무대가 이런 무대다. 지인들을 모아두고 갑자기 하는 것"이라며 "티는 안 내려고 했는데 빈틈을 보이면 안 될 거 같았다"고 털어놨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