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 '물어보살' 출연
"친한 친구 한 명 있지만 바빠서 잘 못 만나"
'물어보살' 마리아 /사진=KBS Joy 방송화면 캡처
'물어보살' 마리아 /사진=KBS Joy 방송화면 캡처


'물어보살'에서 가수 마리아가 한국살이의 외로움을 토로했다.

마리아는 지난 26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가수가 되기 위해 한국에 왔다가 트로트 가수가 된 사연을 털어놨다.

마리아의 고민은 외로운 한국 생활을 어떻게 극복하느냐는 것이었다. 이에 서장훈은 "한국에 친구가 아예 없느냐"고 물었고, 마리아는 "친한 친구가 한 명 있긴 하다. 미국 유학을 갔다가 온 한국인이라 문화차이도 없고 영어도 할 줄 알아서 친해졌다. 그런데 서로 바쁘다 보니 자주 만날 수가 없다"고 답했다.
'물어보살' 마리아 /사진=KBS Joy 방송화면 캡처
'물어보살' 마리아 /사진=KBS Joy 방송화면 캡처
'새로운 친구를 사귀려고 노력 해봤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마리아는 과거 일화를 풀어놓기 시작했다. 그는 "어떤 언니가 지하철에서 말을 걸어서 전화번호를 교환하고 만났다. 카페에 가는 줄 알았는데 마음을 공부하는 곳이라고 하더라. 거기서 한복을 입히고 공부를 하고 나니 주고 싶은 만큼 돈을 달라고 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낯선 사람한테는 함부로 전화번호를 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서장훈은 "어떤 사람이 좋은 사람이고 나쁜 사람인지 외국인은 알아내기 더 힘들 거다. 생각이 통하는 미국 사람과 먼저 친해지고 그 사람들이 소개해 주는 괜찮은 한국 사람을 만나라. 그러면 외로움일 덜 할 거다"고 조언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