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수, '마이웨이' 출연
돼지농장 일용직으로서 근황 공개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일용이' 박은수가 네 번의 사기 사건에 휘말린 후 돼지 농장 인부로 일하고 있는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6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드라마 '전원일기'에서 일용이 역으로 사랑 받았던 배우 박은수의 근황이 공개됐다.

박은수는 돼지 농장에서 인부로 일하고 있었다. 20kg짜리 무거운 돼지 사료 포대를 힘겹게 옮기는 모습도 포착됐다. 그는 "돼지가 여기만 5000두가 있다"며 "힘 쓰는 걸 하려니까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힘이 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마음처럼 따라주지 않는 몸에 그는 농장 한 쪽에 털썩 앉아 숨을 몰아쉬기도 했다.

박은수는 자신이 연루된 4억 사기 사건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모든 걸 너무 쉽게 생각했다. 악의 없이 그냥 하자고 했던 것이 죄가 되고 나쁘게 됐다. 꿈에도 생각 못했다"고 설명했다. 영화사 인테리어 시공비 체납 사건과 관련해서 그는 "나는 돈이 없어서 못 한다고 했다. 술집하면서 48~50억이 1년도 안 돼서 날아갔다. 그 때 돈이 한푼도 없어서 여관에서 생활하고 했다. 귀가 얇아서 그 친구 말만 믿고 한 거다"고 털어놨다. 사무실 소품 비용 체납 사건에 대해서는 "그거 끝나고 나니 집기가 있어야 하지 않나. 지인들 통해 5000~6000만 원을 빌려서 집기들 샀는데 2범이 된 거다. 그 친구가 고소를 한 거다. 인테리어 건물 하나 지으면서 전과 2범이 된 거다"고 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캡처
전원주택 분양 사기 사건에 대해서는 "지인이 안성에서 예술인 타운을 만들자길래 설명을 들으러 갔는데 젊은 친구 둘이 그 아래 전원주택을 한다더라. 여기서 살고 나중에 돈을 달라고 하더라. 차도 없고 여관생활을 하고 있는데 너무 고맙지 않나. 그런데 어느 날 여의도의 후배 사무실에서 뉴스를 보는데 하단에 흘러가는 기사를 봤는데 내 이름이 있더라. 집 사기라고 했다. 기도 안 찼다. 뉴스에 전화했다. 내가 분양사기라고 하는데 뭐냐고 했더니 제보를 받았다고 했다. 경찰서에 가서 조사 받았다. 신고자는 집주인과 내가 짜고 그랬다고 했다더라. 이용 당한 건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유없는 호의가 의심스럽지 않았냐고 하자 "(선의를 베푸니까) 빨리 벌어서 갚아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했다.

돈을 받고 연예인을 시켜준다고 했다는 연예인 지망생 사기혐의와 관련해서는 "돈도 없고 받은 적도 없다"며 "하여튼 별일을 다 당하고 살았다. 오죽하면 내가 노인네(장모)가 있는데도 노인네 손 붙잡고 원룸을 전전한 거다"고 밝혔다.

박은수는 현재 가족과 떨어져 방 하나짜리 작은 집에서 혼자 살고 있었다. 그는 원래 가족들에게는 돼지 농장 인부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소문이 나서 안 거다. 왜 그랬냐 하더라. 여기도 사람 사는 데다. 이걸 해서 내가 안정이 되고 했다. 식구들에겐 미안하다. 내가 빨리 가정으로 돌아가고 챙기고 해야지"라고 털어놨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