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출연한 유정
이상형 용감한 형제와 부합해 '눈길'
브레이브걸스 유정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브레이브걸스 유정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소속사 대표이자 프로듀서인 용감한 형제에 대한 남다른 감정(?)을 드러냈다.

2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각종 차트를 휩쓴 역주행의 아이콘 브레이브걸스의 민영, 유정, 은지, 유나가 출연, 쁘걸 특집 ‘1등 주행 길로 운전만 해~ 쁘야호!’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브레이브걸스의 ‘꼬북좌’ 유정은 회사의 대표이자 프로듀서인 용감한 형제에 대해 “남자로서 나쁘지 않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유정이 꿈꾸는 이상형의 조건들이 용감한 형제의 모습과 딱 들어맞아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다는 것.

하지만 연예인으로 치면 누가 이상형이냐는 MC들의 질문에 유정은 가수 비라고 대답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유정은 평생 트림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안타까워하며 직접 트림하는 법을 지도하기에 나섰다. 지도를 받은 유정은 탄산수를 마신 후 여러 차례 트림을 시도했는데. 트림을 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유정의 모습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유정은 데뷔 무대 당시, 타 팬들 사이에서 홀로 응원하던 팬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고백했다.

유정이 말한 팬을 포함, 초창기부터 함께한 팬들이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 인지도가 적었던 시절부터 팬들과 끈끈한 우정을 쌓았던 브레이브걸스는 고마움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27일 밤 8시 30분 방송.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