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강부자가 말하는 윤여정
박근형 "윤여정 연기는 개혁적"
강부자 "일 저지를 줄 알았다"
'다큐 인사이트' 예고/ 사진=KBS1 제공
'다큐 인사이트' 예고/ 사진=KBS1 제공


이순재, 박근형, 김영옥, 강부자 등 대배우 4인이 동료 윤여정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오는 29일 방송될 KBS1 '다큐 인사이트'에서다.

이날 방송되는 '다큐 인사이트'는 55년 세월을 함께한 대배우들의 목소리로 윤여정의 잠든 아카이브를 깨우는 시간을 마련한다. 특히 이순재, 박근형, 김영옥, 강부자는 '한국 배우 최초 아카데미상 수상', '전 세계 여우조연상 42관왕'의 대세 배우 윤여정을 위해 목소리를 냈다.

이순재가 밝히는 TBC 공채 시절의 '스무 살 윤여정' 모습부터 1971년 '장희빈'에서 2015년 '장수상회'까지 이어지는 박근형과의 긴 로맨스 역사, 여배우실의 추억을 간직한 김영옥과 강부자가 전하는 그 시절 촬영장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모두 공개된다.

이순재는 윤여정에 대해 "1966년에 처음 본 윤여정은 상당히 명쾌하고 밝았다. 말 시키면 말대답도 잘하고. 그래서 개인적으론 심부름도 많이 시켜먹었다"고 말했다. 박근형은 "'장희빈' 당시 윤여정 씨의 연기는 상당히 개혁적이었다"며 "그때부터 다른 사람이 하는 대사법과는 달리 특이했었다"고 회상했다.

김영옥은 "여정 씨 또래 배우들이 저보다 10살씩 다 어리다. 언니라고 할 군번이 아니다"면서 "근데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게 여배우들은 언니 동생같이 가족 같았다. 지금하곤 전혀 달랐다"고 돌아봤다. 강부자는 "윤여정에게 '지금 세상이 온통 네 얘기로 휩싸였다고' 하니까 '언니 그거 식혜에 동동 뜬 밥풀 같은 인기야'라고 했다"고 전했다.

'다큐멘터리 윤여정'은 4000여 시간에 달하는 100여 편 드라마와 36편의 영화 아카이브를 탈탈 털어 윤여정의 55년 연기 인생을 동료 11인의 목소리로 듣는 다큐멘터리다. 대배우 4인 외에도 배우 최화정, 한예리, 김고은과 작가 노희경, 감독 김초희, 제작자 심재명, 화녀 제작자 정진우 감독이 출연한다.

'다큐 인사이트'는 오는 2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