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진화 "김원효 몸 만들 때 나와 비교"
"홈쇼핑 다이어트 제품 팔다 울어"
김원효 "고기 주워먹는 모습 좋았다"
개그우먼 심진화의 다이어트 역사/ 사진=KBS2 제공
개그우먼 심진화의 다이어트 역사/ 사진=KBS2 제공


개그우먼 심진화가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다이어트 역사를 되짚는다.

27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김원효, 심진화 부부가 출연해 넘치는 에너지로 남다른 입담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심진화는 다이어트에 대한 스트레스를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김원효 씨가 한참 몸을 만들 시기에 사람들이 나와 비교를 했다“며 당시 속상했던 심정을 밝혔다. 김원효는 ”홈쇼핑에서 운 여자는 이 사람이 처음일 것“이라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심진화는 ”홈쇼핑에서 다이어트 보조제를 판매하던 중 내가 직접 쓰고 느낀 것을 얘기하다 보니 과거 살 뺄 때 힘들었던 기억이 떠올라 눈물이 났다“며 ”옆에 있던 쇼호스트가 진심으로 당황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그는 ”결혼식 당시 46kg였는데 그게 (김원효의) 첫 부인이었고, 그 후 바로 28kg가 쪘다가 다시 22kg로 뺀 뒤 지금은 또 20kg가 쪘다“며 ”지금까지 총 네 번째 부인이 왔다 갔고, 현재 남편은 다섯 번째 부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심진화는 신혼 초에 있었던 일화를 들려줬다. 그는 ”당시 원효 씨가 내가 아침 차리는 것이 힘들까 봐 ‘힘들게 또 하지 말고 어제 남긴 음식 먹자’고 자주 말했는데, 이미 내가 다 먹어버려 남은 게 없었던 적이 많았다“고 고백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원효는 심진화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아내의 소탈한 모습에 반했다. 같이 고기를 먹던 중에 테이블에 고기가 떨어져도 무심하게 툭툭 털어서 주워 먹는 모습이 정말 내숭 없어 보기 좋았다“고 밝혔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27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