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2' 신스틸러 특집
"기대감이 드는 배우"
엄기준 응원에 울컥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김동규가 엄기준의 영상 편지를 받고 눈물을 보였다.

26일 밤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2'의 신스틸러 김로사, 윤주희, 김동규, 이태빈이 출연했다.

'펜트하우스2'에서 조비서로 활약한 배우 김동규는 자신이 꼽은 명장면으로 극 중 주단태(엄기준 분)에게 맞는 장면을 언급했다.

이어 "동규야"라며 주단태가 영상 속에서 깜짝 등장했고, 김동규는 예상하지 못한 듯 놀라워했다.

영상 속 엄기준은 "동규가 어린 나이에 비해 정말 열심히 잘 하고 있고 앞으로 좋은 배우가 될 것 같은 기대감이 드는 배우다. 내가 늘 때려서, 미안한 마음이 있다. 계속 좋은 연기, 좋은 배우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이를 본 김동규는 눈물을 보이며 "'동규야'라고 불러주셨는데 그게 왜 이렇게 울리는지 모르겠다. 나는 신인이라서 경험도 없고 NG도 내고, 선배님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었다"라며 "혹시나 나 때문에 힘드신 건 아닐지. '그럴 수 있어. 긴장하지 않아도 돼'라는 한 마디, 한 마디가 정말 감사하다. 잘 하고 있다는 말씀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