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 아이콘 출연
'메보좌'가 연기를?
음향 사고 에피소드
'비디오스타' 브레이브걸스 민영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브레이브걸스 민영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브레이브걸스 '메보좌' 민영이 가수가 아닌 배우 지망생이었음을 고백했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각종 차트를 휩쓴 역주행의 아이콘 브레이브걸스의 민영, 유정, 은지, 유나가 출연, 쁘걸 특집 '1등 주행 길로 운전만 해~ 쁘야호!'로 꾸며진다.

이날 브레이브걸스 민영은 원래 배우를 준비했었다고 깜짝 고백했다. 현 소속사인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에 들어올 당시, 가수가 아닌 배우로 들어왔었다고. 연기 오디션을 보며 배우를 준비하던 도중, 용감한 형제가 가수 데뷔를 제안해 브레이브걸스에 합류하게 되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브레이브걸스 '메보좌'인 민영은 위문 열차 공연 당시 음향 사고가 났던 일화를 공개했다. 무대에서 '롤린'의 여러 버전 중 준비했던 곡이 아닌 다른 버전의 곡이 흘러나왔던 것. 하지만 당황한 것도 잠시, 센스를 발휘해 무대 아래로 내려가 국군 장병들과 악수를 하며 자연스럽게 대처했다고 밝혀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민영은 스튜디오에 도착한 어머니의 편지를 읽고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심지어 편지 내용을 듣던 박소현은 자신의 연예계 데뷔 전 상황과 비슷하다며 함께 폭풍 눈물을 흘려 촬영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었다고. 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 민영 어머니의 편지는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브레이브걸스의 메보좌 민영의 다양한 매력은 27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