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진 vs 김수용
사상 첫 '혼밥' 사태
남희석도 '긴장'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제공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제공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사상 첫 혼밥 자급자족 라이프가 그려진다.

26일 밤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30년 절친이자 자연 무식자 지석진과 김수용의 웃음과 눈물이 함께하는 자급자족 라이프가 베일을 벗을 예정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안다행' 최초의 혼밥이 탄생하는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즉흥 지석진과 FM 김수용의 극과 극 스타일로 자급자족 라이프 내내 부딪치며 '고집왕'들의 불꽃 튀는 설전이 이어지고, 결국 따로 식사를 하게 되면서 30년 우정이 위기를 맞이한다.

김수용은 "'안다행'의 룰을 깨고 있다. 이럴 거면 따로 오지, 뭐 하러 같이 왔는지 모르겠다"면서 지석진에게 서운함을 드러내고, 지석진은 "내가 죽게 생겼는데 무슨 룰을 따지냐. 미치겠다"면서 의견을 굽히지 않는다.

한 번도 싸운 적 없다는 두 사람의 유치한 설전을 지켜보던 안정환은 "마치 신혼여행의 부부 싸움을 보는 것 같다"면서 웃음을 참지 못한다. 지석진과 김수용의 30년 지기 절친이자 '빽토커'로 출연한 남희석 역시 "둘이 이 정도 일 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라며 처음 보는 두 사람의 고집에 당황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급자족 라이프의 위기를 맞이하게 된 지석진과 김수용. 황소고집으로 의견을 좁히지 못한 두 사람의 흔들리는 30년 우정에 결국 두 사람을 중재하기 위한 특별 해결사까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다행 최초 혼밥과 함께 서로 등을 돌리고만 지석진과 김수용은 과연 무사히 자급자족 라이프를 마칠 수 있을지, 그리고 이들을 위한 해결사의 정체는 오는 26일 밤 9시 20분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