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최초 일상공개
3단계 홈트레이닝
유일하게 못하는 것?
'온앤오프' / 사진 = tvN 제공
'온앤오프' / 사진 = tvN 제공


27일 tvN '온앤오프'에서는 옥주현이 방송 최초로 일상을 공개한다.

아이돌 그룹 핑클 출신이자 뮤지컬 배우로 활약 중인 옥주현이 꽉 찬 ON과 OFF를 선보인다. 평소 자기관리의 신으로 유명한 옥주현은 자신만의 완벽한 관리 루틴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랜만의 휴일을 맞이해 모닝 스트레칭을 시작으로 각종 홈 트레이닝을 보여준다. 폼롤러 스트레칭, 코어 운동, 발레 스트레칭 총 3단계로 구성된 탄탄 루틴에 스튜디오 모두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옥주현의 ON은 앨범 프로듀싱으로 바쁘다. 가수 레떼 아모르의 새 앨범 프로듀서로 합류한 것. 옥주현은 레떼 아모르와 '팬텀싱어3'에서 심사위원과 참가자로 인연을 맺어, 그들의 첫 앨범에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하게 됐다. 녹음을 앞두고 이들을 북돋기 위해 성대 근육을 풀어주는 목 마사지 비법을 전수하기도. 이날 옥주현은 단어 하나, 감정 하나 섬세하게 디렉팅하는 모습으로 꼼꼼한 옥테일(옥주현+디테일)의 매력을 뽐낼 전망이다.

다시 집으로 돌아온 옥주현은 저녁 식사로 자신의 몸에 딱 맞는 맞춤 식단을 준비한다. 평소 요리를 잘하는 것으로 알려진 그녀는 자신의 비법이 담긴 소고기 안심 샌드위치 레시피를 공개할 예정이다. 두툼한 소고기에 다진 트러플까지 들어간 엄청난 비주얼의 옥주현 표 샌드위치가 완성되자 '온앤오프' 출연자들은 모두 입맛을 다시며 부러워했다고.

알차고 완벽한 ON과 OFF를 선보인 옥주현도 유일하게 못 하는 것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그것은 바로 뒷 정리. 아침 운동을 한 흔적부터 식사 준비에 쓴 조리도구들이 그대로 있는 모습 등이 공개되자 옥주현은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옥주현은 "사실 태생부터 정리정돈 DNA가 하나도 없다"라고 고백하면서도 "무질서 속 질서가 있다"라고 본인만의 정리 루틴을 소개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는 하나뿐인 내편인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유이의 일상이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온앤오프'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