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일기' 패밀리떴다
과거 심경 고백
고두심X박순천 회동
'스타다큐 마이웨이' / 사진 = TV조선 제공
'스타다큐 마이웨이' / 사진 = TV조선 제공


26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국민드라마 '전원일기'에서 '일용이'로 활약했던 배우 박은수가 근황을 공개한다.

198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국민들의 사랑을 받았던 추억의 드라마 가운데 단연 '전원일기'를 빼놓을 수 없다. 1980년에 시작해 2002년에 종영한 국민드라마 '전원일기'에서 군기반장(?)이었던 일용이 역의 박은수가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오랜만에 얼굴을 비친다. 그런데 그를 만난 곳은 촬영장이 아닌 강원도의 한 돼지농장이었다. 연기자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무거운 사료 포대를 나르며 지친 모습이 역력하다. 박은수가 왜 돼지농장에서 일하고 있는 것인지, 오늘 방송에서 그동안 있었던 일을 회상하며 조심스럽게 심경을 고백한다.

또한 오랜만에 '전원일기' 패밀리가 뭉친 반가운 모습도 공개된다. 배우 고두심이 박은수를 만나러 온 것이다. 이들은 '전원일기'의 역사가 모인 '전원일기' 마을 탐방은 물론, 지금껏 숨겨왔던 진솔한 속내를 털어놓을 예정이다.

박은수는 "질타 받을 것 있으면 질타 받고, 반성할 것 있으면 반성하고... (싶다.) 그런데 고맙게도 고두심 씨가 이렇게 나와줬다. 여기까지 나와서 만나주니, 굉장히 감동했다"라고 말하며 고두심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뿐만 아니라 '수남이 엄마'로 드라마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박순천도 도시락을 가지고 깜짝 등장해 박은수와 고두심에게 폭풍 감동을 선사했다. 다시 뭉친 드라마 '전원일기' 가족들의 모습과 고두심과 박순천이 말하는 박은수의 이야기가 방송에서 전해진다.

이 밖에도 각자의 사연으로 배우 박은수를 응원하는 소중한 인연들인 대한민국 대표 국악인 신영희와, 박은수와 MBC 탤런트 선후배 사이인 배우 김동현, 전원생활 중인 '전원일기'의 귀동이 배우 이계인을 만나는 모습도 그려질 예정이다.

'전원일기'의 일용이, 박은수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는 26일 밤 10시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