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은♥정조국, 새 운명부부로 합류
서울-제주 장거리 부부 일상 공개
'동상이몽2' 스틸컷./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스틸컷./사진제공=SBS


김성은♥정조국 부부가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 새로운 운명부부로 합류한다.

26일 방송되는 SBS '너는 내 운명'에서는 드라마, 영화, CF, 뷰티, 먹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인 배우 김성은과 축구선수에서 코치가 된 정조국의 결혼 생활이 공개된다. 두 사람은 ‘동상이몽2’ 최초 여배우와 축구 코치 커플로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스페셜 MC로 출연해 “장거리 부부 생활을 청산하고 뒤늦게 신혼을 만끽하고 있다”고 밝혔던 김성은이 다시 장거리 부부가 된 사연을 공개한다. 두 사람은 결혼 13년 동안 줄곧 장거리 부부로 지내다 보니 “정작 같이 산 기간은 3년”이라고 밝혀 이목을 끈다.

두 사람은 각자 서울과 제주에서 지내는 일상을 공개한다. 혼자 삼 남매를 키우는 김성은과 가족들과 떨어져 숙소 생활을 하는 정조국의 ‘극과 극’ 일상이 관심을 모을 전망이다.

정조국은 아이들 몰래 집에 깜짝 방문한다. 아빠를 두 달 만에 본 삼 남매는 각자 다른 반응을 보였다고. 특히 둘째 딸 윤하의 말 한마디에 MC들은 모두 안타까워하고, 스튜디오는 이내 눈물바다가 됐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두 달 만에 만난 부부는 침대에서 역대급 초밀착 스킨십을 선보여 모두를 화들짝 놀라게 했다고. 두 사람은 13년 차 부부라는 게 무색할 정도로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는 후문이다.

오랜만에 만나 속마음을 터놓던 두 사람 사이에 위기감이 고조도니다. 정조국의 폭탄 발언에 김성은은 서러움을 참지 못하고 “매일 밤마다 운다”며 폭풍 눈물을 보인 것. 13년 차 장거리 부부의 애틋한 결혼 생활은 26일 오후 10시 15분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