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민, '1호가' 출연
"난 노산의 아이콘, 셋째 원해"
심진화♥김원효에 진심 어린 조언
'1호가 될 순 없어' 홍지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홍지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뮤지컬배우 홍지민이 유산 아픔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심진화, 김원효 부부가 홍지민, 도성수 부부의 집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노산의 아이콘'인 홍지민은 이날 임신을 위해 노력 중인 심진화, 김원효에게 아낌없는 조언을 건넸다. 결혼 9년 차에 첫째 딸을 얻은 그는 "난 노산의 아이콘이다. 42세에 첫째를 가져서 43세에 낳았다. 둘째는 45세에 낳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심진화, 김원효가 각각 42세, 41세인 것을 듣고는 "임신하기 적당한 나이"라고 했다.

특히 홍지민은 "사실 이건 처음 얘기하는 거다"라면서 "47세에 셋째를 자연 임신했다. 병원에 가서 검사를 했는데 쌍둥이였다. 의사 선생님이 말하길 산부인과 인생 통틀어 47세에 쌍둥이 자연임신은 처음이라면서 기록이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유산했다고. 홍지민은 "초음파 검사를 했는데 계류유산이었다. 그때 너무 힘들었다. 나는 너무나 간절히 셋째를 원했다"며 "계속 바라고 있고, 지금도 셋째를 낳고 싶다. 난 아직도 임신테스트기를 갖고있다. 지금도 생기면 낳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원효는 "집에 오는 순간 애들이 뛰어나오는 걸 보는데 부러웠다"고 말했고, 심진화는 "우리도 딸을 원한다"고 했다.
'1호가 될 순 없어' 홍지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1호가 될 순 없어' 홍지민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홍지민은 시험관 시술을 하며 힘들었던 지난 날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아이는 나중에 가지면 되겠지 하고 일만 했다. 그러다 39세, 40세가 되니 우울하더라. 뮤지컬배우로서는 자리를 잡고 괜찮은데 내 삶에 뭔가 비어있는 것 같더라. 주위를 보니 나 빼고 친구들이 아이를 갖고 키웠다. 아이를 가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시험관을 하면 바로 쌍둥이를 가질 수 있는 줄 알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시험관 시술을 하기 전에 병원에 가니 인공수정부터 먼저 하자고 했다. 세 번을 했는데 안 되더라. 시험관을 하니 너무 힘들었다. 난자를 채취할 때 아프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심진화는 "나도 너무 아팠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시험관 시술을 계속해야 하니까 너무 큰 배역이 들어와도 못했다. 드라마는 밤을 새우니까 아예 안 하게 됐다. 그러니까 더 힘들었다. 나는 원래 일하면서 푸는 스타일인데 4년 동안 인공 수정 3번, 시험관 3번을 했다"며 임신을 위해 배우로서의 삶까지 포기했다고 밝혔다.

심진화는 홍지민의 진심 어린 조언엔 용기를 얻었다. 그는 "똑같은 일을 비슷한 기간 동안 겪어보고 노력해본 사람, 또 그 결과가 좋았던 사람이니까 다시 리셋되는 느낌으로 씩씩하게 여러 방면에 노력을 해 봐야 되지 않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