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오디션
"음원차트 휩쓴 분?"
재치있는 입담
'놀면 뭐하니?' 하도권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하도권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배우 하도권이 바로 '조니뎁'이었다. 그가 '놀면 뭐하니?' 블라인드 오디션 2차에서 아쉽게 탈락, 얼굴을 공개했다.

하도권은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MSG워너비'(이하 '놀면 뭐하니?')에서 가면을 벗고 얼굴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2차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유야호(유재석 분)가 "음원차트를 휩쓴 분이 아니냐"고 묻자 조니뎁(하도권 분)은 "음원차트를 휩쓸기는커녕 동네도 못 휩쓸겠더라"고 너스레 떨며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승패를 떠나서 좋은 앙상블을 만들고 싶었는데...송중기님과는 같은 팀 하기 싫었다"고 솔직하게 말해 폭소케 했다. 또 그는 "아까 두 분이 싸웠다. 송중기님과 박해일님이 서로 화음이랑 박자 안 맞는다고"고 덧붙이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재치 있는 입담과 더불어 그는 열창을 선보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진성과 가성을 넘나드는 매력적인 음색으로 신승훈의 '널 사랑하니까'를 완벽하게 소화한 것. 뿐만 아니라 단체 지정곡인 바이브의 '미워도 다시 한 번'을 부를 때는 중저음의 보이스로 듣는 이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하지만 이날 아쉽게도 그는 탈락해 얼굴을 공개하게 됐다. 하도권의 얼굴을 본 유야호는 "도권 씨 노래 실력에는 이견이 없다. 다만 솔로곡일 때가 느낌이 살 것 같았다"면서도 아쉬운 내색을 드러냈다. 그러자 하도권은 "재미있었다. 같이 목소리 섞는 것도 재미있었고, 몇 주간 노래 연습도 즐거웠다. 옛날 생각도 많이 나고”라며 좋은 추억이었다며 담담한 소감을 전했다.

유야호가 "그러고 보니 내가 '펜트하우스' 주역 다 떨어트렸네"라고 머쓱해하자 "(극 중) 박은석 씨는 체육 선생님이고 저는 음악 선생님이었는데 제가 한 단계 더 와서 다행인 것 같다"고 재치 있게 맞받아치며 웃음을 더했다.

앞서 하도권은 조니뎁으로 등장해 노을 '눈물이 흐른다'를 불렀다. 당시 유야호가 그의 노래를 듣자마자 바로 ‘유야호’를 외쳤고, 그는 출연진들 중 가장 빠르게 합격하며 히든카드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편 하도권은 최근 '런닝맨', '신상출시 편스토랑', '옥탑방의 문제아들', '심야괴담회', '구해줘! 홈즈'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예능 대세남의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