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락 데뷔 40주년
"나의 최초 춤 스승"
BTS 춤까지 섭렵?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 사진 = JTBC 제공


'1호가 될 순 없어' 팽락, 이강 부부가 '춤신춤왕' 현진영을 만났다.

25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팽락 부부가 최양락의 데뷔 40주년을 축하하기 위한 팬미팅 준비에 나선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팽락 부부는 댄스학원을 찾았다. 팽현숙에게 백댄서 지원사격 부탁을 받은 이강 부부 역시 수업에 참여했다. 최양락은 이강 부부의 댄스 실력을 의심했지만, 이강 부부는 각기 춤, 팔넘기 춤을 선보이며 춤 실력을 증명했다.

이때 팽현숙이 초청한 '춤 선생' 현진영이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팽현숙은 "내가 20살 때, 진영이가 14살 때 만났다. 나의 최초 춤 스승이다"라며 현진영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현진영 또한 "과거 누나가 내가 활동했던 비보이팀에 춤을 배우러 왔었다. 당시 팀 형들이 누나만 오면 차 한잔하려고 기다렸었다"라며 팽현숙의 퀸카 설에 힘을 실었다.

네 사람은 현진영의 지도 하에 장르별 최신 댄스를 선보이며 레벨 테스트에 임했다. 최양락은 모든 장르에 본인의 전매특허 춤을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강 부부 또한 정체 모를 댄스를 펼쳤다. '팽이'로 분한 팽현숙은 바닥을 빙빙 도는 춤으로 총체적 난국을 만들었다.

위기감을 느낀 현진영은 "개개인의 장점을 살려 BTS의 '다이너마이트' 안무를 춰보자"라며 묘안을 내밀었다. 하지만 이내 현진영 역시 동작을 까먹고 "거장은 때론 모르는 척하는 법이다"라며 변명해 웃음을 안겼다. 두 부부는 이 모습을 놓치지 않고 "거장 아닌 꼬장이다"라며 원성했다는 후문이다.

최양락 데뷔 40주년을 위한 팽락-이강 부부의 댄스 연습 현장은 25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