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준, 톳 무침부터 국밥까지 '먹방'
성유리 일일 조수로 변신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화면.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화면.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성유리의 일일 조수로 변신했다.

김동준은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맛남의 광장'에 출연해 완도 톳 어가 살리기에 나섰다.

이날 김동준은 농벤져스, 게스트 성유리와 함께 맛남 연구실로 이동했다. 김동준은 백종원이 요리한 톳 무침과 톳 국밥 먹방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입맛을 자극했다.

김동준은 "톳만 먹었을 때는 어떤 맛이 있다는 생각이 안 들었는데, 이렇게 먹으니까 감칠맛이 올라온다"며 재료인 톳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식사 후 김동준은 백야식당으로 향해 성유리의 일일 조수로 변신했다. 김동준은 재료 손질부터 소면 삶기까지 능숙하게 해내며 백종원 애제자다운 면모를 발휘했다.

이어 김동준은 성유리의 톳 골뱅이 무침과 백종원의 건톳 조림을 맛본 후 "한 사람이 톳 한 줄을 먹어도 될 것 같다", "너무 맛있다"고 극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직접 자동차를 끌고 '맛남의 광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대접할 메뉴는 톳 김밥과 톳 된장국으로 결정됐다. 김동준은 실내 요리 팀을 맡아 '열일'하는 모습을 보였다. 농벤져스의 팀워크는 물론, 김동준의 훈훈한 비주얼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