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승, 배우 활동
"3년간 상담소 다녀"
다이어트 에피소드
'호걸언니' 이경실 김지선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호걸언니' 이경실 김지선 /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개그우먼 이경실이 아들 손보승을 위해 가족상담소에 다녔다고 밝혔다.

22일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는 '이경실, 아들 손보승 밥 때문에 대성통곡 / 김지선, 딸 때문에 mbc 상암동 첫 라디오 방송!/ 김지선, 넷째는 의사선생님 스케줄에 맞춰서 출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에는 이경실이 김지선과 아이들의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경실은 아들 손보승을 언급하며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학년 때까지, 얼마나 속을 끓었어"라고 회상했다.

김지선은 "그래서 내가 가족 상담소 소개해줬잖아"라고 말했고, 이경실은 "3년을 다녔어. 점점 보승이를 알아가니까. 그거 안 했으면 우리 보승이가 어떻게 됐을지 몰라"라고 전했다.

또, 현재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손보승에 대해 김지선은 "보승이를 봤을 때 내가 느꼈던 게, 피는 못 속인다는 느낌이었다. 대화의 타이밍이란 게 있는데 맛깔나게 딱 해내더라"라고 칭찬했다. 이경실은 "인정을 안 하다가 연극보고 와서 믿어도 되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살을 못 빼. 뺐다가 의욕보다 식성이 앞선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경실은 "고등학교 때 다이어트 약을 먹었는데 안 먹더라. 그래서 왜 안 먹냐고 하니까 '식욕이 없어'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