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한 표정 변화
포커페이스 무너질까
김범에 솔직한 마음
'로스쿨' 이수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로스쿨' 이수경 / 사진 = JTBC 영상 캡처


배우 이수경이 '로스쿨'에서 극과 극 온도차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2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 연출 김석윤) 3회에서 이수경은 미세한 표정 변화만으로 감정을 전달하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였다.

앞서 이수경은 살인 사건 참고인 인터뷰에서 강솔B의 냉정함을 표현해 이목을 집중시키는가 하면, 시험을 치르는 장면에서는 흔들림 없이 답을 써 내려가는 모습으로 캐릭터의 엘리트적인 면모를 부각시켰다.

어제 방송에서 이수경은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는 표정 연기와 미묘한 감정 표현으로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강솔B는 현장검증을 하는 양종훈(김명민 분)을 말없이 지켜보며 낯빛을 감췄고, 이는 의심과 흥미를 불러일으켰다.

또한 로스쿨 학생들과 살인 사건에서 사라진 증거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진범이 감춘 게 아니냐는 강솔A(류혜영 분)의 의문에 확신하냐는 듯 묻는 표정을 지었다. 이처럼 이수경은 눈빛만으로 말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이수경은 극과 극 온도차로 캐릭터의 색다른 매력을 끄집어냈다. 양종훈이 한준휘(김범 분)를 살인 사건 용의자로 의심한다는 말을 들은 강솔B는 "아님 좋겠네요"라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고, 무관심한 그녀에게 일어난 감정 변화는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키며 다음 전개를 더욱 기대케 했다.

그런가 하면 과거 한준휘가 떨어진 강솔B의 안경을 주워 다정하게 씌워주는 모습이 포착되며 묘한 기류를 형성했다. 그의 행동에 흠칫 놀라면서도 싫지 않은 기색을 내비친 것. 이수경은 날 선 태도를 보여왔던 이전의 캐릭터 성격과 달리 그녀의 다채로운 면모를 뽐내며 호기심을 유발하기도 했다.

이렇듯 이수경은 다채로운 연기로 캐릭터의 면면을 그려내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섬세한 감정연기로 안방극장에 신선함을 선사하고 있는 이수경의 열연은 22일 밤 9시 방송되는 '로스쿨' 4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