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옥문아들' 출연
"첫 정산 아직, 학자금 갚고파"
"후속곡? 용감한 형제 사활 걸고 하고 있어"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그간의 공백기와 역주행 신화, 첫 정산, 후속곡 등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브레이브걸스가 출연했다.

역주행의 아이콘이 된 브레이브걸스는 음원차트 1위 소감에 대해 “꿈꾸는 것 같다. 지금 스케줄도 꿈꾸는 기분”이라며 “생각지 못한 1위였다, 후보에 올라도 대박이라 생각했는데, 음원차트를 뒤집었다”며 즉석에서 ‘롤린’무대와 가오리 춤을 선보였다.

브레이브걸스는 가오리춤에 대해 “괴랄(?)스러웠다. 겨드랑이와 다리를 열어야하는 것을 보고난감했다”며 “용감한 형제가 모든 것이 마음에 든다고 한 번에 오케이했다, 군부대 다니면서 가오리춤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하고 싶은 광고가 있냐고 묻자 민영은 “저희가 운전면허가 다 있다. 노래가 또 ‘운전만 해’니까 자동차 광고를 찍고 싶다”고 소망했다. 은지는 “저는 화장품이랑 렌즈 광고를 한 번”이라고 답했다.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잠잘 시간도 부족할 정도로 바쁘다는 브레이브걸스. 민영은 “오늘도 한숨도 못 자고 왔다”고 했고, 은지는 “낮 스케줄 3개 하고, 어제 잠을 아예 못 자고 오늘 바로 샵에 갔다”고 설명했다. 유정은 “사실 이거보다 더 밝은데 저희가 지금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잠을 못 자도 행복하다는 브레이브걸스. 유정은 “(공백기) 3년 5개월 동안 잠을 많이 잤기 때문”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본인만의 무대 필살기도 공개했다. 유정은 “한 분만 찍어서 그분만 보면서 한다. 왜냐면 시선이 분산이 되면 제 표정도 어디로 가야 될지 모르더라. 가장 반응이 좋으신 분이 보일 수밖에 없으니까 그분을 딱 보고 그 3분 동안 계속 무대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그 미소가 그렇게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 왜냐면 서로 좋아하니까, 교감이 되니까”라며 “비 선배님이 가르쳐준 노하우다. ‘더 유닛’에 나왔을 때 비 선배님이 ‘유정아 내가 무대 잘하는 법 알려줄까?’ 하셨다. ‘한 명만 봐’ 이렇게 얘기하셨다”고 밝혔다.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공백기 동안 알바를 했던 사연도 전했다. 유나는 “저희가 3년 5개월이라는 공백 기간이 있었다. 그때 당시 저희가 수입이 없으니까 생활비를 위해 몰래 알바를 했었다”고 말했다. 유정은 지인이 도와줘서 유튜브를 했다고. 유정은 “뷰티 유튜브랑 브이로그 같은 거를 했었다. 한국사 자격증도 아예 취직을 하려고”라고 말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은지는 쇼핑몰 창업 준비를 했다며 “사무실도 잡아 놓고. 3월부터 출근을 하려고 고사까지 지내고. 준비를 다 끝내 놓은 상태였다. 그런데 딱 3월에 역주행이 터졌다. 혼자 하려고 한 게 아니라 언니들과 같이하려고 했던 사업체여서 언니들이 대신 맡아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무용을 전공한 민영은 “아이들 레슨 같은 거 하고, 몰래 공연도 다녔다. 분장을 강하게 하니까 못 알아보신다”고 말했다.

민영은 “용감한 형제 사장님한테 ‘너무 힘들다’ 말씀드렸던 적이 있는데 용돈도 챙겨주시고 그랬다”고 밝혔다. 이에 김숙이 “이젠 정산 바로바로?”라고 하자 브레이브걸스가 “한 달 밖에 안 돼서 아직”이라고 답했다.

돈 때문에 서러웠을 때를 묻자 은지는 “부모님 기념일 같을 때 있지 않나. 챙겨드리고 싶고 자식으로서 선물도 드리고 싶긴 한데 수입이 없으니까 해드리고 싶어도 해드릴 수가 없었다. 기념일에 집에는 가도 마음만 들고 가니까 마음이 아팠었다”고 했다.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사진=KBS2 '옥문아들' 방송 화면.
은지는 첫 정산을 받으면 부모님께 용돈을 드리고 싶다며 “날 위해서는 저금, 친구들한테 제가 못 사줬던 밥이나 얻어먹었던 밥을 일단 통 크게 사주고 싶다”고 밝혔다. 유정은 “제 친구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기들이 돈을 보내가지고 커피차를 같이 하더라”며 친구들을 위해 한턱 낼 것이라 전했다.

유나는 “통장에 돈이 있어 본 지가 너무 오래돼서 모아 놓고 보고 싶다”고 했고, 민영은 “저는 하루만 플렉스 해보고 싶다. 멤버들과 1위 축하 파티를 못했다. 고급 레스토랑이나 비싼데 가서 멤버들과 먹고, 백화점 1층 명품관 쓱 둘러보고 엄마 거 가방 큰 거 사고”라며 미소 지었다. 민영은 “아직 학자금 대출도 못 갚아서 일단 그것부터 정리하고 싶다”고 밝혔다.

첫 정산이 언제인지 묻자 멤버들은 “조만간일 것 같다”고 기대했다. MC들도 “온 국민이 주목하는 정산, 다음에 만나면 정산여부 물어보자”며 응원했다.

후속곡에 대해서는 “우리 모르게 용감한 형제 대표님이 인터뷰했더라, 사활을 걸고 하고 있어 아직 후속곡은 듣지 못했다”며 모두 새 앨범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해 기대를 모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