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담자판기' 강하늘 출격
"'라스', 어머니 뱃속 같다"
김구라 "어려운 짐 지게 했다"
'라디오스타' 예고/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예고/ 사진=MBC 제공


배우 강하늘이 4년 만에 MBC ‘라디오스타’를 다시 찾는다.

오는 21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강하늘, 김강훈, 하니, 강영석과 함께하는 ‘괜찮아 꿀노잼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강하늘은 연극, 뮤지컬, 드라마, 영화 등 다방면의 연기 활동을 통해 대중과 신뢰를 쌓아왔다. 올봄에는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를 통해 관객들과 만난다.

그는 과거 두 차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쉴 틈 없이 나오는 미담으로 ‘미담 자판기’라는 별명을 얻었다.

오랜만에 ‘라디오스타’ 시청자들과 만나는 강하늘은 4년 만에 재출연한 소감에 대해 “어머니 뱃속 같은 느낌”이라고 말한다.

그의 등장에 MC 김구라는 “어려운 짐을 지게 했다”고 기습 사과해 그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김구라가 사과한 이유는 무엇일지, 사과를 받은 ‘미담 자판기’ 강하늘은 어떤 반응을 보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20일 공개된 사진에는 강하늘이 당황한 표정으로 제작진을 향해 손으로 가위 모양, 일명 ‘편집 포즈’를 취한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유발한다.

강하늘은 벽에 머리를 대고 안절부절 못하는가 하면, 주변이 빵 터진 상황에서도 홀로 넋이 나간 채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과연 4년 만에 ‘라스’를 찾은 ‘미담 자판기’ 강하늘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그런가 하면 강하늘은 ‘라디오스타’ MC 안영미와 주기적으로 만난 사이라고 밝히며 뜻밖의 인맥을 자랑한다. 이에 안영미는 “강하늘 때문에 씻기 시작했다”고 깜짝 발언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외에도 강하늘은 짠 내 폭발하는 안주 취향부터 356일 즐기는 슬기로운 취미생활을 공개할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2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