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출연 소감
"이렇게 큰 사랑받아도 되나"
"늘 그랬던 것처럼 노래할 것"
'놀면 뭐하니' SG워너비/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SG워너비/ 사진=MBC 제공


가수 이석훈이 MBC '놀면 뭐하니?' 출연 후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관심에 고마움을 표했다.

이석훈은 19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맙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렇게 큰 사랑을 받아도 되나 싶다"며 "그냥 좋아하는 걸 하는 사람일 뿐"이라고 적었다. 이어 "언제 그랬냐는 듯 금방 또 조용해질 것"이라면서도 "늘 그랬던 것처럼 노래하고 있을 테니까 가끔씩 찾아와달라"고 덧붙였다.

이석훈은 지난 17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 자신이 속한 그룹 SG워너비 멤버들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MSG워너비를 제작하는 유야호(유재석)을 만난 SG워너비는 히트곡 '라라라', '내 사람', '살다가', 'Timeless' 등을 들려줘 큰 감동을 자아냈다.
'놀면 뭐하니' SG워너비/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SG워너비/ 사진=MBC 제공
이들은 전성기 시절 하루에 1000km를 달리며 전국의 행사를 다녔던 비화부터 '라라라' 녹음 당일에 합류한 멤버 이석훈과의 첫 만남까지 모두 털어놓으며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특히 이석훈이 MSG워너비를 멤버 선발을 위한 블라인드 오디션에 '차승원'이라는 이름으로 지원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앞서 유야호는 '차승원'을 합격시키며 MSG워너비의 메인보컬로 점 찍어둔 바 있다. 이날 그의 정체가 드러나면서 유야호는 "어쩐지 기가 막히게 하더라"며 아쉬워했지만 '차승원'을 탈락시켰다.

방송 후 SG워너비의 명곡들이 실시간 음원 차트에 진입한 것은 물론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놀면 뭐하니' 공식 유튜브에 오른 라이브 영상도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다음은 이석훈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고맙습니다.

이렇게 큰 사랑을 받아도 되나 싶습니다. 그냥 좋아하는 걸 하는 사람일뿐인데요.

언제그랬냐는듯 금방 또 조용해지겠죠. 앞이 아닌 뒤에서라도 늘 그랬던 것처럼 노래하고 있을테니까 가끔씩 찾아와주세요.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좋은 밤 되세요.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