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사진 = 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설인아가 '런닝맨'에서 독보적인 예능감과 승부욕으로 웃음을 전했다.

설인아는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해 물오른 예능감을 드러내며 활약했다.

이날 설인아는 '쿵짝 시그널' 예능촌에 여자 3호로 등장, 캐리어를 번쩍 들고 오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설인아는 "숍앤숍을 운영하고 있다"며 새로운 캐릭터를 만드는가 하면, 엉뚱하면서도 능청스러운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매칭에 성공하면 벌칙을 면제받게 되는 상황, 설인아는 김종국의 표를 받아 포인트를 획득했다. 이어 설인아는 '구레나룻 당기기'로 이초희, 정혜인과 대결했다. 설인아는 시작부터 잔머리를 손으로 꼬며 승부욕을 자랑했다. 이를 지켜보던 유재석은 "얼굴 가죽이 떴다"며 감탄하기도 했다.

승리를 거머쥔 설인아는 4호 김종국, 2호 전소민, 1호 유재석을 팀원으로 선택했다. 설인아 팀은 첫 번째 미션 '환장의 스피드 쿵짝'에서 1등을 차지했다.

이어 중간 선택 '두근두근 도시락'이 진행됐다. 설인아는 직접 마중을 나가는 적극 어필 전략으로 김종국의 선택을 받았다. 설인아는 김종국과 깊은 대화를 나누는가 하면, 남자 회원들의 명찰을 붙이고 다니며 케미를 뽐냈다.

설인아는 두 번째 미션 '쿵짝을 맞춰 뒹굴뒹굴'에서도 승부욕을 드러내며 정혜인과 박빙 승부를 펼쳤다. 사랑스러운 매력은 물론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내는 설인아의 활약에 다음주 방송에도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한편, 설인아는 지난 2월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 출연했으며 최근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