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훈X문세윤, 해발 1228m 대봉산 정상서 야외 취침
사진=KBS 2TV '1박 2일 시즌4' 영상 캡처
사진=KBS 2TV '1박 2일 시즌4' 영상 캡처


'1박 2일' 멤버들이 안방극장을 폭소로 물들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2부 시청률 1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멤버들이 고된 하루를 마무리하며 잠자리에 드는 순간에는 14%의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2049 시청률 또한 2부 4.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은 '불로장생 산삼 원정대' 특집 두 번째 이야기로, 한반도 대표 산삼 자생지인 경상남도 함양에서 황금 산삼을 쟁취하기 위해 달려가는 여섯 멤버의 도전이 그려졌다.

황금 산삼이 표시된 지도 조각을 얻을 마지막 미션으로 '체력' 대결이 펼쳐졌다. '유부클럽 팀(연정훈, 문세윤)'과 '예능공룡 팀(김종민, 딘딘)', '광호라비 팀(김선호, 라비)'은 버블 슈트를 입은 채 각 팀의 골대에 골을 넣는 2:2:2 축구 게임을 시작했다. 축구 에이스 김선호는 버블 슈트 탓에 거꾸로 뒤집혀 때 아닌 몸개그를 펼쳤고, '1박 2일' 공식 똥발 연정훈이 열정 모드를 발동해 상대 멤버들을 힘으로 튕겨버리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미션을 통해 지도 조각을 수집한 멤버들은 심마니로 변신, 본격적인 산삼 찾기에 나섰다. 미션에서 조각을 하나도 얻지 못했던 '예능공룡 팀'의 딘딘은 제작진들의 카메라 배치를 눈여겨보며 모든 앵글이 가리키는 구역을 찾아냈고, 집념의 분석 끝에 황금 산삼의 주인공이 되는 영예를 안았다. "심봤다!"와 "아니다!"를 연발하던 다른 팀 멤버들 역시 '예능공룡 팀'의 성공을 축하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대망의 저녁 식사 메뉴로는 멤버들이 애타게 기다렸던 지리산 특제 떡갈비와 도다리 쑥국이 등장,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다이어트로 기력이 떨어진 김종민은 음식을 맛본 뒤 "안 피곤해!"라며 활력 넘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예능공룡 팀'이 즐거운 식사를 하는 동안 다른 멤버들도 여주 두부전과 볶음 반찬으로 구성된 밥상을 맛깔나게 해치우며 즐겁게 식사를 마쳤다.

잠자리 복불복 미션은 집중력을 겨루는 대결이 펼쳐졌다. 1라운드는 지명된 멤버가 추는 춤을 순서대로 기억해야 하는 기억력, 순발력, 춤 실력 3종 세트 미션, 2라운드는 온 감각을 총동원해 머리 위에 매달린 물폭탄을 멈춰 세워야 하는 미션이 진행됐다. 춤꾼들의 활약이 기대됐던 1라운드는 예상과 달리 김종민과 라비가 경기 초반 탈락했고, 딘딘이 결승전에서 문세윤을 꺾고 최종 우승을 거머쥐며 실내 취침 사수에 성공했다.

2라운드에서는 성공률 0%를 기록하며 모두가 수렁에 빠져있을 때, 라비가 물폭탄을 터트리지 않고 세이프존에 멈춰세우는 기적으로 탄성을 터뜨리게 했다. 결국 '유부클럽 팀' 연정훈과 문세윤은 해발 1228m의 대봉산 정상에 자리한 텐트에서 야외 취침에 들어갔다. 연정훈은 "둘이 자니까 넓다!"라며 특유의 긍정 파워를 뽐내 잠들기 직전까지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1박 2일'은 황금 산삼을 찾아 떠난 여정을 마무리하며 일요일 밤을 재미와 힐링으로 가득 채웠다. 시청자들은 "버블 슈트 때문에 김선호 뒤집힌 거 너무 웃기다", "둠칫둠칫 게임 진짜 웃긴다 나도 해봐야지", "김종민 딘딘이 밥을 먹다니 반전이네", "떡갈비와 도다리 쑥국 보니까 군침 돈다", "오늘 게임 다 재밌다" 등 열렬한 호응을 보였다.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