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 심진화 위한 이벤트
'아기 문제' 언급하며 눈물
심진화, 깜짝 이벤트에 '감동'
'달려라 댕댕이' 예고/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달려라 댕댕이' 예고/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개그맨 김원효가 MBC에브리원 ‘두근두근 레이스 달려라 댕댕이’(이하 ‘달려라 댕댕이’)를 통해 아내 심진화를 눈물의 이벤트가 공개된다.

19일 방송되는 ‘달려라 댕댕이’에서는 대회를 앞두고 훈련과 힐링의 시간을 보내는 식구들의 일상이 펼쳐진다. 그중 김원효, 심진화 부부는 선물처럼 찾아온 태풍이와의 200일을 되짚는다. 이 과정에서 사랑꾼 남편 김원효가 준비한 이벤트가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심진화는 태풍이 불던 날 구조돼 가족이 된 태풍이의 200일을 축하하기 위한 작은 파티를 준비한다. 추억과 사랑이 가득한 태풍이의 축하 파티에서 김원효, 심진화 부부는 행복함을 감추지 못한다. 하지만 진짜 이벤트는 따로 있었다. 김원효가 핸들러로서 최선을 다하는 아내 심진화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본 촬영이 끝난 줄 안 심진화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위해 다른 공간으로 이동한다. 그때 한쪽 벽에서 김원효의 영상 편지가 재생됐다고 한다. 영상 속 김원효는 심진화를 “(여)봉아”라고 애칭이라고 부르며 말문을 열었다고 한다. 갑작스러운 이벤트 시작에 심진화는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김원효는 “우리가 10년을 살았다. 가장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것이 아기 문제인데”라고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꺼냈다고 한다. 그는 쉽게 할 수 없었던, 하지만 사랑하는 아내 심진화를 향해 꼭 해주고 싶었던 말들을 하기 시작했다고. 눈물을 흘리며 김원효가 꺼낸 말 한마디에 심진화 역시 애써 눈물을 감춘 것으로 알려져 더욱 궁금증이 쏠린다.

이와 함께 김원효가 태풍이와 함께 준비한, 심진화를 위한 특별 선물도 공개한다.

‘달려라 댕댕이’는 1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