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 팩폭 공격
반려견 200일 파티
치킨 유혹 이겨낼까
'달려라 댕댕이'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달려라 댕댕이' / 사진 = MBC에브리원 제공


'달려라 댕댕이' 심진화의 치팅데이 먹방이 공개된다.

1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두근두근 레이스 달려라 댕댕이'(이하 '달려라 댕댕이')에서는 중간 점검 후, 어질리티 대회를 앞두고 몸과 마음의 힐링에 나선 '달려라 댕댕이' 식구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그중 김원효-심진화 부부는 200일 전 선물처럼 찾아온 반려견 태풍이의 기억을 떠올리며 웃음도 눈물도 넘치는 뭉클한 시간을 보낸다.

이날 심진화는 홀로 열심히 풍선을 불며 무언가를 준비했다. 알고 보니 태풍이가 태어난 지 200일 되는 날이었던 것. 심진화는 풍선을 불고 또 부는 등 최고의 폐활량을 자랑하며 태풍이의 200일 축하 파티를 준비했다. 이후 태풍이와 함께 등장한 김원효는 뒷정리를 담당했다고. 가족 내 서열과 업무 분담이 정확한 김원효, 심진화 부부의 모습에 웃음이 빵 터졌다는 후문이다.

이어 김원효 심진화 부부는 태풍이와 함께한 200일의 기억을 되짚었다. 또한 재미를 위해 준비한 태풍이 200일 잡이에서, 태풍이가 깜짝 놀랄 선택을 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고 한다.

그렇게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본격적인 먹방이 시작됐다. 태풍이 200일 축하 떡은 물론 김원효, 심진화가 먹을 치킨까지. 감성에 젖은 김원효는 먹기보다 마음을 털어놓기에 바빴다. 하지만 심진화에게는 남편 김원효의 감성보다 오랜만에 찾아온 치팅데이에 먹방이 더 중요했다. 심진화는 두 눈을 번쩍이며 본격 먹방에 돌입했다고 한다.

그런 심진화의 먹방에 걸림돌이 있었으니 남편 김원효의 멘트였다고 한다. 앞서 김원효는 핸들러 도전과 함께 체중 10kg 감량할 경우, 심진화에게 명품가방을 사주겠다는 공약을 했다. 과연 심진화는 치킨의 유혹을 떨쳐내고 다이어트에 몰두할 수 있을까.

그런가 하면 이날 김원효 심진화 부부는 무슨 이유 때문인지 눈물을 펑펑 쏟았다는 전언. 웃음과 공감, 감동까지 함께할 김원효, 심진화, 태풍이 가족의 이야기는 19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이후 같은 날 밤 9시 30분 MBC스포츠플러스에서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두근두근 레이스 달려라 댕댕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