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 TJ로 변신 '무호흡 랩'으로 100점
백지영X거미, 라이브 무대 '감동'
사진=MBN '전국방방쿡쿡' 방송 화면.
사진=MBN '전국방방쿡쿡' 방송 화면.


MBN 예능 ‘전국방방쿡쿡’이 쿡방, 먹방, 노래방까지 웃음 3연타를 날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전국방방쿡쿡’(이하 ‘방방쿡’)에서는 ‘최고의 보양식’을 주제로 한 두 번째 요리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배우 팀 차태현, 장혁, 이상엽과 스포츠 선수 팀 안정환, 김태균, 박태환이 강원도 삼척의 특산물인 문어와 해산물이 들어간 요리로 캠핑친구 백지영과 거미에게 맞춤형 한 끼를 선물했다.

이날 방송에서 배우 팀과 스포츠 선수 팀은 이구동성 이어말하기 게임으로 예산 획득에 나섰다. 주제가 ‘최고의 보양식’인 만큼 많은 예산 확보가 중요한 상황에서 멤버들은 삐거덕거리는 호흡으로 불안한 출발을 알렸다. 특히 김태균의 ‘시시콜콜’, 이상엽의 ‘미끄덩기’, 장혁의 ‘일석삼조’ 등 코믹한 오답들이 난무, 폭소를 유발했다.

첫 번째 요리대결에서 우승한 스포츠 선수 팀은 이번에도 계획이 다 있는 ‘안느 셰프’의 진두지휘 아래 여유롭게 문어 해신탕을 요리했다. 무엇보다 게스트의 정체를 알게 된 안정환은 시어링한 파프리카와 문어 삶은 물, 그리고 자리를 비운 이상엽의 재료를 몰래 빌려와 문어 샐러드를 완성시키며 맹활약을 펼쳤다.

배우 팀은 각자 맡은 메뉴들을 준비했다. 노트에 적힌 레시피 대로 실행에 옮긴 이상엽은 문어 미역국과 문어 솥밥을, 차태현은 박태환의 도움과 가위질로 파채 가자미찜에 열중했다. 해물 김치전을 부치던 장혁은 백지영에게 “누가 밟고 간 거 같은데?”라는 냉정한 비주얼 평가를 들어 깨알 재미를 안겼다.

배우 팀 요리를 먼저 맛 본 백지영과 거미는 이상엽의 문어 솥밥과 문어 미역국은 호평 했지만, 간이 덜 밴 차태현의 파채 가자미찜과 팬케이크 같은 장혁의 해물 김치전에 팩트 폭격을 날렸다. 스포츠 선수 팀의 음식에는 감탄 연발, 야무진 먹방으로 시청자의 침샘을 자극했다.

이어 백지영과 거미의 감미로운 발라드와 더불어 멤버들의 끼와 흥을 확인할 수 있는 ‘문어배 노래자랑’이 즐거움을 배가시켰다. 특히 래퍼 TJ로 활동했던 장혁은 오랜만에 부캐릭터를 소환, 무호흡 랩과 그 시절 감성으로 ‘Hey Girl' 첫 라이브 무대를 완벽하게 마쳐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노래방 기계 점수 100점에 심사위원단 점수를 합쳐 가장 높은 점수로 1등을 차지해 참문어의 주인공이 됐다.

‘최고의 보양식’ 요리 대결은 배우 팀이 94점, 스포츠 선수 팀이 95점을 기록, 1점 차이로 승리한 스포츠 선수 팀이 황금 수저를 획득했다.

‘전국방방쿡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