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승, 한기범 돕는다
몸짱 만들기 특훈
걸뱅이표 '살크업'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국민 트레이너 양치승은 과연 한기범의 꿈을 이뤄줄 수 있을까.

18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양치승의 한기범 몸짱 만들기 도전이 그려진다.

지난번 떡볶이집에서 살찌게 해주겠다는 양치승의 말에 솔깃해한 한기범은 이날 체육관을 찾았다.

양치승과 만난 한기범은 "운동은 뭐든지 자신 있다", "악으로 깡으로 하겠다"며 몸짱을 향한 뜨거운 열정을 엿보였고, 자신을 아놀드 슈왈제네거처럼 울끈불끈 근육질 몸매로 바꿔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농구 레전드 답지 않은 부실한 체력을 드러내는가 하면 2m 5cm 큰 키에 맞는 운동 기구가 없는 탓에 얼굴이 기구 밖으로 들락날락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불러왔다.

처음에는 자신 있게 훈련을 맡겠다고 큰소리친 양치승은 점차 얼굴이 굳어졌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해 과연 트레이너 사상 최고난도 회원인 한기범을 몸짱으로 만들어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대학시절부터 유독 마른 몸이었던 한기범은 큰 키에 비해 체중이 턱없이 모자라 몸짱이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살을 찌우는 게 먼저인 상황.

양치승은 "빼는 것보다 찌우는 게 더 어렵다"며 일단 많이 먹여서 찌우는 걸뱅이표 과식 훈련에 들어가 과연 '절대 찌지 않는 자' 한기범이 체중 증가에 성공할 수 있을 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한기범을 아놀드로 만들기 위한 양치승의 미션 임파서블급 도전은 오는 18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