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성, '구해줘! 홈즈' 인턴코디 출격
방송인 이혜성이 '구해줘! 홈즈'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방송인 이혜성이 '구해줘! 홈즈'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MBC '구해줘! 홈즈'에서 방송인 이혜성인 남자친구인 전현무를 연상케 하는 발언으로 이목을 모은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홈즈'에서는 방송인 이혜성과 공간 디자이너 서재원이 연령대가 다양한 5인 가족의 단독 주택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족 구성원 연령대가 다양한 5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10대, 20대, 30대 세 자매를 둔 50대 부부는 미국 유학 생활을 마치고 돌아오는 큰 딸의 귀국을 계기로 단독 주택으로 이사를 결심했다고 한다.

지역은 아버지 직장이 있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서 30분 이내의 곳으로 파주와 김포 일대를 희망했다. 세대와 취향이 제각각인 딸들을 위해 방 4개, 화장실 2개 이상을 원했으며, 반려견이 뛰놀 수 있는 야외 공간도 바랐다. 또한 중학생 셋째 딸을 위해 자차 10분 이내 중고등학교가 있길 원했다. 예산은 매매가 6~7억 원대를 희망했으며, 집이 좋다면 최대 8억 원대 초반까지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덕팀에서는 방송인 이혜성이 인턴코디로 출격했다. 이혜성은 독립 3년차로 원룸에서 살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자신의 원룸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점으로 지하철 2호선과 9호선이 다니는 더블 역세권과 스세권을 꼽았다. 또한 지하철역에서 도보 30초면 집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이혜성은 시작부터 당찬 포부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고향이 일산이라서 의뢰인 가족의 희망 지역인 파주는 단골 나들이 지역으로 홈그라운드나 마찬가지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또한 "우리 집도 딸만 둘이다. 자매들의 정과 고충을 잘 알고 있다"며 이번 대결에서 승리를 자신했다.

이혜성은 공간 디자이너 서재원, 양세찬과 함께 김포 신도시 주택단지로 향했다. 이곳은 최근 핫플레이스로 뜨고 있는 운양동 카페 거리가 도보권으로, 대형 공원이 도보 1분 거리에 있다. 매물 안으로 들어선 세 사람은 거실의 통창을 발견, 실감나는 리액션을 선보였다. 채광 가득 거실 통창과 공원의 둘레길이 소나무를 경계로 바로 연결돼 있다고 해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전무후무한 거실을 보며 승리를 예감한 양세찬과 이혜성은 일명 '깨방정' 춤을 췄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이혜성은 마당에 깔린 판석을 보며 "혹시 이거 현무암 아닌가요?"라며 자연스럽게 연인의 이름을 언급한다. 이에 양세형은 "현무형이 시켰어요?"라고 말해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

욕실의 빈틈없는 타일 시공을 발견한 공간 디자이너 서재원은 잘 만들어진 욕실 인테리어를 보면 '이런 것까지?'라며 묘한 경쟁심이 생긴다고 고백했다. 덕팀의 안소연 소장은 "외부에 갔을 때 인테리어 라인이 안 맞는 걸 보면 미칠 것 같다"며 직업병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령대가 다양한 5인 가족의 단독주택 찾기는 오는 18일 오후 10시 45분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