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오디션
환상의 멤버 뽑는다
유재석 '어리둥절'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제공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제공


'놀면 뭐하니?'의 유야호가 M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메인 보컬 후보자들의 노래를 SG워너비에게 들려준 모습이 포착됐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 측은 제작자 유야호와 찐 SG워너비(김용준, 김진호, 이석훈)가 M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 지원자들의 노래에 푹 빠진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야호와 SG워너비가 블라인드 오디션 노래에 집중한 모습이 담겨있다. 바로 유야호가 합격의 "유야호"를 준 MSG워너비 메인 보컬 후보들에 대한 의견을 요청한 것.

SG워너비는 숨은 고수들의 향연에 감탄했고 "톱10귀가 맞으신 것 같다", "저희보다 귀가 더 좋으신 것 같다"며 유야호의 실력을 인정했다고. 김진호는 "너무 다 잘하셔서 혼란스럽다", "감미롭다"며 따뜻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용준은 "여심 저격하는 톤", "누구나 호불호 없이 좋아할 목소리"라며 한 지원자를 강력히 추천하기도.

돌직구 심사평으로 유명한 보컬 선생님 이석훈도 MSG워너비 지원자들의 실력 앞에 사르르 녹았다. 그는 "알 것 같은데?"라며 목소리의 정체에 대한 추리에 나서 멤버들과 눈길을 주고받기도. 이에 유야호는 "모르는데 왜 아는 척해요?"라며 견제의 한방을 던졌다는 전언이다.

SG워너비는 메인 보컬 후보 중 한 지원자의 노래가 시작되기 전 호흡만으로 정체를 단번에 알아채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고. 톱10귀 유야호도 알아채지 못한 지원자의 정체를 확신한 멤버들의 모습에 유야호만 어리둥절한 상황에 놓였다는 후문이다.

SG워너비가 단번에 알아챈 MSG워너비 메인 보컬 후보의 정체는 누구일지, 유야호가 뽑은 메인 보컬 후보들에 대한 반응은 어땠을지 17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