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X남기협X박인비, '어쩌다 사장' 출연
독도 꽃새우부터 전복까지 가지고 와
"조인성과 절친, 미국 집에도 초대"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프로 골퍼 박인비가 남편 남기협, 동생 박인비와 함께 원천리에 떴다. 박인비는 남기협과의 러브스토리부터 배우 조인성과의 절친 케미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예능 '어쩌다 사장'에서는 박인비, 남기협과 박인비의 동생 박인아가 찾아와 시선을 모았다.

영업 6일차, 세 사람은 양손 무겁게 박스를 들고 등장했다. 조인성과 차태현은 영덕 대게, 독도 꽃새우, 자연산 전복을 보고는 감탄했다. 특히 독도 꽃새우의 양이 많자 저녁 장사에 신메뉴로 넣기로 결정했다. 조인성은 "인비야, 잘 왔다"라며 흡족한 미소를 지었다.

독도 꽃새우 세트 메뉴는 9000천원으로 지금까지 메뉴 중 최고가였다. 손님들은 메뉴판을 보고 꽃새우가 있냐며 놀라워했고, 싱싱한 새우 맛에 반했다. 신메뉴 덕에 영업 6일차 매출은 약 48만 원까지 올랐다.

저녁 영업을 마친 두 사장과 알바생들은 식사를 준비했다. 손님들에게 인기 폭발이었던 꽃새우는 이들의 입맛도 사로잡았다. 싱싱한 전복을 손질한 전복회, 박인비가 투어 가면 꼭 먹는다는 태국식 돼지고기 볶음밥, 요리 학교 출신인 박인아의 전복 버터구이까지 한 상 차려졌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남기협은 골프계 사랑꾼으로, 박인비를 위해 골퍼로서의 길을 뒤로 한 채 코치이자 남편, 친구로 그의 곁을 지켰다. 프러포즈 일화도 공개됐다. 박인비는 “결혼할 때 오빠가 프러포즈를 했다. 미리 준비한 대사를 읽는데 표준어로 하려니 너무 웃긴 거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남기협은 “확실히 기억나는 게 우리가 결혼을 야외에서 했다. 그런데 마이크 딜레이가 엄청 심한 거다. 난 신중히 하려는데 옆에서 웃는 소리가 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 인비가 장인어른과 입장하려고 버진로드에서 대기 중이었는데 엄청나게 웃더라. 아직도 그 표정을 잊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조인성과 박인비의 인연도 공개됐다. 박인비는 어린 시절 미국에서부터 조인성이 출연했던 ‘뉴논스톱’ 팬이었고, 둘은 한 시사회장에서 마주친 뒤 친분을 쌓았다고. 특히 남기협이 조인성과 동갑내기로 성격이 잘 맞아서 미국을 방문할 정도로 절친이 됐다고 전했다.

조인성은 “인비네 집에 있는데, 아직 인아와는 어색했을 때였다, 시차적응이 안 돼서 일찍 일어났고, 장난으로 인아 방 앞에서 ‘인아야’라고 불렀다”며 친해지기 위해 장난쳤던 일화를 떠올렸다. 박인아는 “노이로제 걸릴 것 같다, 그땐 좀 불편한 사이라 일어났다”고 받아쳤다.

이어 박인비 자매는 조인성을 향해 "그동안 힘들었네. 눈빛이 약간 죽었어"라고 농담했고, 조인성은 "조용, 조용!"이라고 호통쳐 웃음을 자아냈다.

'어쩌다 사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