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홈즈' 인턴 코디로 출격
"헨리 도움으로 최근 이사"
'구해줘 홈즈' 스틸컷./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 가수 제시가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족 구성 연령대가 다양한 5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10대, 20대, 30대 세 자매를 둔 50대 부부는 미국 유학 생활을 마치고 돌아오는 큰 딸의 귀국을 계기로 단독 주택으로 이사를 결심했다고.

지역은 아버지 직장이 있는 일산에서 30분 이내의 곳으로 파주와 김포 일대를 희망했다. 세대와 취향이 제각각인 딸들을 위해 방 4개, 화장실 2개 이상을 원했으며, 반려견이 뛰놀 수 있는 야외 공간도 바랐다. 중학생 셋째 딸을 위해 자차 10분 이내 중, 고등학교가 있길 원했다. 예산은 매매가 6~7억 원대를 희망했으며, 집이 좋다면 최대 8억 원대 초반까지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가수 제시가 인턴코디로 출격한다. 이 자리에서 제시는 최근 이사를 했다고 고백한다. 그는 바쁜 스케줄 탓에 가수 헨리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며, 덕분에 원하는 집을 구했다고 말해 시선을 모은다. 또한 비록 두 집 밖에 발품을 팔지는 못했지만, 힐링할 수 있는 멋진 뷰와 아늑한 공간이 마음에 들어 결정했다고 말한다. 그러나 미국에 계시는 엄마가 한국에 오실 때마다 아파트를 답답해하신다며, 공기 좋고 넓은 전원주택을 부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제시와 함께 복팀의 코디로 출격한 장동민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제시의 엉뚱 발랄한 행동에 시작부터 기가 눌렸다고. 특히 미국식 리액션에 크게 당황해 하는가하면, 매물에 대한 속마음을 그대로 내뱉어 출격 내내 긴장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제시는 혼자 거실로 직진하는 가하면, 널찍한 안방에선 파워풀한 목소리로 노래를 부른 뒤 “하울링이 생길 정도로 큰 방”이라고 소감만 밝히고 유유히 사라졌다고 한다. 이후 장동민은 “제시와 촬영하고 4일을 앓아누웠다. 18년차 연예계 생활을 그만 두고 싶다는 생각을 처음 해 봤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제시는 완벽한 조경과 최신 인테리어로 중무장한 매물에서는 “알럽잇”, “나 여기서 살래” 등 감탄사를 연신 내뱉는다. 그는 장동민에게 “코디로 출연했다가 코디가 매물을 계약한 적이 있나요?”라고 진지하게 물어봤다고 전해져 매물에 대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덕팀에서는 방송인 이혜성이 출격한다. 그는 매물을 꼼꼼히 체크하는 똑순이 면모를 보이는가하면, 양세찬과 함께 일명 ‘깨방정’ 춤을 선보였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연령대가 다양한 5인 가족의 단독주택 찾기는 오는 18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