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셀프 인테리어 도전
사무실 '북유럽 감성' 녹인다
회사 운영 계획 고민 토로
'나혼자산다' 기안84/ 사진=MBC 제공
'나혼자산다' 기안84/ 사진=MBC 제공


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회사 운영 계획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오늘(16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북유럽 감성의 셀프 인테리어에 도전한다.

사무실 대청소를 시작한 기안84는 다리가 빠진 소파 수리에 나선다. 다리 부품을 잘못 사온 것을 알아차린 그는 잠시 당황하는가 싶더니 이내 막무가내로 소파 다리를 수리하기 시작해 이목이 집중된다.

북유럽 감성의 담요를 덮어 소파를 리폼한 기안84는 사무실 구석 공간에 직원들의 눈치를 피해 편하게 쉴 수 있는 비밀 공간을 만들기로 결심한다. 서랍장을 성벽처럼 세운 기안84는 셀프 인테리어에 도전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핑크색 조명과 턴테이블 등의 소품으로 비밀 공간을 꾸민 기안84는 “완전 북유럽인데?”라며 감성에 촉촉히 젖어 든 모습이 포착돼 어떤 모습으로 탄생했을지 더욱 기대를 모은다.

비밀 공간에서 분위기 있게 식사를 즐긴 기안84는 텅 빈 사무실을 물끄러미 바라봤다. 이어 “회사 차린 지가 이제 벌써 2년 반”이라며 앞으로 회사를 어떻게 운영해 나갈지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고 해 그의 속내는 어떨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늘(1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