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 지킬 앤 하이드? 열정 어린 '광기 눈빛'
'편스토랑' 류수영 / 사진제공=KBS
'편스토랑' 류수영 / 사진제공=KBS


'편스토랑' 류수영이 '어차르트'로 변신했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콩을 주제로 한 24번째 메뉴 개발의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이번 대결은 '편스토랑' 자타공인 에이스 편셰프들의 대결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늘 감탄을 유발하는 메뉴를 개발해 낸 '어남선생' 류수영이 과연 어떤 콩 메뉴를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류수영은 평소와 달리 적막 속에 심각한 표정으로 부엌에서 뭔가를 고민하고 있었다. 후보로 생각하고 있던 출시 메뉴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것. 한 자리에서 고뇌하며 고민을 거듭하던 류수영은 마치 음악가가 오선지에 악보를 그리듯, 종이에 미친듯이 무언가를 적어 내려가기 시작했다.

알고 보니 새로운 메뉴의 레시피를 구상하며 그림으로 메모한 것. 류수영의 초집중한 모습은 흡사 모차르트를 떠올리게 해 '편스토랑' 식구들은 "어차르트 아니냐"며 웃음을 터트리면서도 뜨거운 열정에 찬사를 보냈다. 이연복 셰프는 "셰프들도 메뉴 개발할 때 저렇게 한다"며 감탄했다. 그러나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모습을 본 류수영은 "내가 저렇게 심각했었구나"라며 고개를 들지 못하고 쑥스러워해 또 한번 웃음을 줬다.

VCR 속 류수영은 온 두뇌를 집중해 자신만의 역대급 메뉴 개발에 몰두했다. 류수영은 돌절구를 꺼내 온몸으로 재료들을 빻고 또 빻으며 요리에 온 정신을 쏟았다. 요리에 완전 몰입해 눈빛까지 번쩍이는 류수영의 모습에 편셰프들은 "광기!", "지킬 앤 하이드 박사 느낌"이라며 경악했다고 한다. 열정의 끝판왕을 보여준 셈. 요리를 끝낸 류수영은 온 몸이 땀범벅이 돼 그 고생을 짐작하게 했다.

요리의 지독하게 진심인 남자 어남선생 류수영. 고뇌와 열정, 정성 끝에 탄생한 어남선생 류수영의 메뉴는 무엇일까. 류수영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16일 밤 9시 40분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