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편스토랑', 16일 방송
허경환, 빚더미 사연 고백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스틸컷
/사진=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스틸컷


개그맨 허경환이 27억 빚더미를 떠안았던 사연을 고백한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다.

16일 방송되는 '편스토랑'에는 콩을 주제로 한 24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이와 함께 '편스토랑'의 지배인이자 MC를 맡고 있는 허경환이 27억원에 달하는 빚더미를 떠안았던 사연,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원동력 등 진솔한 속내를 털어놓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편셰프 이유리와 허경환은 황치열을 위해 특급 조공에 나섰다. 두 사람이 직접 만든 대용량 '떡카롱'을 들고 신곡 녹음 중인 황치열을 찾아간 것.

이를 위해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이유리는 허경환에 "요즘 괜찮아?"라고 조심스럽게 근황을 물었다. 최근 허경환은 동업자에게 27억원 횡령 사기를 당한 사건이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허경환은 "기사가 많이 났다. 사람을 믿어서 맡겼는데 알고 보니 횡령을 했더라. 회사가 반 부도가 났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터질 때 한꺼번에 터지더라. 빚이 27억원이었다. 하루는 회사를 갔더니 대금을 받지 못한 공장 사장님들이 와서 앉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허경환의 속사정을 들은 이유리는 안타까워했다. 허경환은 "회사를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빚을 다 떠안았다. 방송 활동을 하며 번 돈으로 보태서 갚고 있다"고 고백했다. VCR을 보던 이경규는 "남 일 같지 않다"며 고개를 떨궜다.

하지만 허경환은 "지난해 폭발적인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배신한 사람도 있지만 끝까지 옆에 있던 사람도 있었다. 사람은 혼자 못 산다는 것을 느꼈다. 지금은 회사가 더 많이 성장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후 쑥스러운 듯 밝힌 허경환 회사의 지난해 매출은 무려 350억원이었다.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허경환의 속내와 누나처럼 그의 이야기에 공감하고 위로를 건넨 이유리, 그리고 '편스토랑'을 향한 허경환의 남다른 애정도 공개된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편스토랑'은 16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