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드디어 이사?
숙소 알아보다 깜놀한 이유
해체 결심했던 심정 공개
'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전참시'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새로운 숙소 찾기에 나선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49회에서는 드디어 이사에 나선 '역주행의 아이콘' 브레이브걸스의 일상이 담긴다.

지난주 방송에서 짐이 한가득 쌓인 숙소를 공개해 놀라움을 선사한 브레이브걸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이사 갈 집을 알아보는 브레이브걸스의 하루가 공개된다. 특히 모두가 놀랄 중개인이 등장, 브레이브걸스 숙소 구하기에 힘을 보탠다고.

네 명의 멤버가 한 개의 화장실을 쓰고 있는 브레이브걸스는 "화장실이 두 개였으면 좋겠다"고 숙소에 대한 바람을 드러낸다. 그런 와중에 스튜디오마저 술렁이게 만든 놀라운 집이 등장한다.

이에 멤버들은 "거의 펜트하우스급"이라며 입을 다물지 못한다. 하지만 이 숙소에는 반전이 있었다는 후문. 이에 브레이브걸스가 무사히 숙소를 구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짐 정리에 나선 멤버들은 해체를 결심했을 당시 심정이 묻어난 물건들을 발견한다. 이와 함께 뭉클한 속마음 토크를 나누는데. 역주행 기적을 이루기까지 다사다난했던 브레이브걸스의 사연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