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큰 손' 인증
♥남기협과 동반출연
"우리가 다 먹을까"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조인성이 새우 손질도 척척 해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는 프로골퍼 박인비 선수와 동생 박인아, 박인비 선수의 남편 남기협 프로가 일일 알바생으로 슈퍼를 찾아왔다.

박인비 선수는 독도새우, 대게, 자연산 전복 등 여러 개의 박스를 들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조인성은 "이게 다 뭐야? 꽃새우는 팔아야겠다"라며 놀람도 잠시, 곧바로 장사 모드에 돌입했다.

조인성을 생새우를 곧바로 손질해 멤버들에게 나눠주며 셰프다운 모습을 보였다. 맛을 본 차태현은 "맛있다. 우리가 다 먹을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인성은 모두에게 나눠준 뒤에야 먹었고 "맛있다"라며 감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