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준, '라스' 첫 출연
'준며드는' 매력 발산
나윤권 히트곡 뺏는다
'라디오스타' 김해준/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김해준/ 사진=MBC 제공


개그맨 김해준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부캐 ‘카페 사장 최준’의 인기가 급부상해 인지도 격차가 극명하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오늘(14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밥벌이에 진심인 사장님 세 명 홍석천, 조준호, 제이쓴과 김해준이 함께하는 ‘아무튼 사장!’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독특한 쉼표 헤어스타일과 시도 때도 없이 훅 들어오는 느끼한 말투가 트레이드 마크인 카페 사장 최준의 인기가 높다. 질색하면서도 빠져들어 보게 되는 마성의 매력남 최준은 각종 CF 등 섭외 제안 1순위로 꼽히는 대세로 활동 중이다.

그런 최준의 본캐는 2018년 데뷔한 개그맨 김해준이다. 어쩌다 보니 부캐가 더 유명해진 김해준은 “본캐와 부캐 섭외 비율은 1대 9 정도다. 실제로 본명이 최준인 줄 아는 사람이 더 많다”며 뜨거운 관심이 그저 감사하지만, 본캐와 부캐의 극명한 인지도 차이가 있다고 고백한다.

비록 부캐보다 인지도는 조금 밀리지만, 김해준은 최준과는 또 다른 순수한 매력과 센스 만점 입담을 자랑한다. 최준의 인기로 생긴 신조어 ‘준며들다(최준+스며들다)’의 오리지널이 본캐 김해준이라는 사실을 증명한다고 해 그의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또 김해준은 부캐 최준이 체크 의상과 쉼표 머리를 고수하는 이유와 함께 청원 경찰, 의류 판매직, 공장 생산직 등 개그맨을 지망하던 ‘알바왕’ 시절을 녹여낸 개인기를 선보여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니곡내곡’이라는 콘텐츠로 유명 가수들의 히트곡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고 있는 ‘히트곡 스틸러’ 김해준은 명품 보컬 나윤권과 깜짝 합동 무대를 꾸민다. 김해준은 특유의 콧소리 창법으로 나윤권을 무장해제시키며 그의 히트곡 ‘나였으면’을 뺏는다고 해, 두 사람이 꾸밀 무대를 향한 기대감을 높인다.

무대 후 등장한 나윤권은 ‘라디오스타’를 시청하다 데뷔 첫 열애설 상대 때문에 채널을 돌린 사연을 준다. 또 그는 자신의 히트곡이 브레이브 걸스의 ‘롤린’보다 ‘밀보드 차트(밀리터리+빌보드)’ 선배라고 으쓱해 하며, 국방부 방송 ‘위문 열차’ 무대에 올랐을 때 경험한 군인들의 떼창을 재현해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오늘(1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