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파일러 권일용, 'TV는 사랑을' 출연
수사 비하인드 에피소드 공개
'TV는 사랑을 싣고' 스틸컷./사진제공=KBS
'TV는 사랑을 싣고' 스틸컷./사진제공=KBS


국내 최고의 프로파일러도 찾지 못한 사람은 누구일까.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연쇄살인범을 쫓느라 소중한 인연을 묻어둬야 했던 대한민국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전 경정과 경찰청 앞에서 만난 MC 김원희와 현주엽은 28년 간 경찰에 재직하며 수많은 사건을 해결해 온 그의 남다른 헌신에 존경심을 표한다.

권일용은 ‘프로파일링’이라는 이름조차 생소했던 2000년대 초반부터 현장에서 범인이 남긴 흔적과 범행 특성, 심리 등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범인을 잡아온 21세기 수사반장이다.

특히 유영철, 정남규, 강호순 등 1000여 명이 넘는 강력 범죄자들을 상대해 온 권일용의 프로파일링 수사 에피소드와 그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된다고 해 기대감을 더한다.

경찰 제복을 입고 나온 권일용은 과거 자신이 수사과 막내였을 때 아버지처럼 보살펴 주신 고마운 반장님을 찾아 달라고 요청한다.

이에 김원희는 "경찰도 못 찾는 분을 저희가 어떻게 찾아요?"라며 난감해했다고 해 과연 권일용이 21년 동안 만나지 못하고 그리워 한 반장님과 재회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권일용에게 경찰 인생의 나침반이 되어 준 반장님의 이야기는 오는 1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