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유도선수 조준호, '라스' 출격
코로나19 여파로 유튜버 도전
"기획자 장동민, 자극적인 걸 원해"
'라디오스타' 조준호/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조준호/ 사진=MBC 제공


전 유도 국가대표 조준호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2012년 런던올림픽 판정 번복 사건을 회상한다.

오는 14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홍석천, 조준호, 제이쓴, 김해준과 함께하는 ‘아무튼 사장’ 특집으로 꾸며진다.

조준호는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 유도 66㎏ 이하급 동메달리스트다. 8강전에서 일본 선수를 상대로 연장 접전 끝에 판정승을 거뒀지만, 심판의 판정 번복으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결국 조준호는 패자부활전과 동메달 결정전에서 승리해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준호는 당시를 회상하며 “서울대 붙었다가 떨어진 심경이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상대였던 일본 선수가 경기 전날 유서까지 썼다”며 뒷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는 현역 시절 징크스도 공개한다. 국제 대회에 출전해 7번 연속으로 첫 경기에서 패했다고 한다. 조준호는 연패 탈출을 위해 화장실 가운데 칸만 사용하고, 11시 11분에 알람 맞춰두고 기도하는 등 유도 선배들이 철저하게 지킨 ‘루틴’을 따라 했다며 이와 관련된 선수들의 절실한 마음을 들려줄 예정이라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현역 은퇴 후 유도 코치와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며 체육관을 운영 해왔던 조준호는 동생인 전 국가대표 유도선수 조준현의 근황에 대해 “체육관 운영과 알바로 투잡 중”이라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이어 자신 역시 “코로나19로 실직을 해 장동민을 찾아갔다”며 유튜버로 변신한 이유를 들려준다.

조준호는 장동민의 아이디어로 유도 국가대표 출신인 자신과 각 종목 선수들이 겨루는 모습을 담는 ‘싸움의 벽’ 채널을 개설했다. 첫 콘텐츠 상대로 이종격투기 선수인 ‘스턴건’ 김동현과 맞붙었다는 조준호는 “(장)동민이 형이 더 자극적인 걸 원한다”며 “유튜브 채널이 잘 돼도 문제, 안 돼도 문제”라고 고충을 털어놓는다. 특히 섭외 중인 다음 대결 상대를 귀띔해 MC들의 눈을 번쩍 뜨이게 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조준호는 최근 ‘라디오스타’에서 셀프 미담을 늘어놓고 간 장동민이 미담을 제조하는 현장을 봤다고 밝힌다. 조준호는 “장동민이 청년들에 일장 연설을 했다”며 그의 개그맨 동기 유세윤과 안영미를 두 손을 들게 만드는 목격담을 들려준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1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