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멤버 유정이 홍콩에서 유학생활을 했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스페셜 DJ로 유정이 출연했다.

이날 유정은 평소에도 편의점을 자주 간다며 "생활용품을 자주 산다. 먹는 것은 떡볶이를 많이 먹는다. 떡볶이를 너무 좋아한다. 매운 것을 좋아하고 잘 먹는다. '엽떡' 제일 매운 것을 국물에 떠먹는 정도"라고 말했다.

한 청취자가 "홍콩에서 생활했다고 한 것 같은데 영어나 중국어 가능한가요?"라고 묻자 유정은 "제가 초등학교 6학년 때 (홍콩에) 가서 고등학교 3학년 때 (한국에) 왔는데 중국어는 거의 못 하고 국제학교를 다녀서 주로 영어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정은 "생활 광둥어는 조금 한다"며 '안녕'과 '사랑해'를 광동어로 선보였다. 그러면서 "나머지는 거의 다 욕이어서"라며 웃었다.

겸손을 잃은 순간이 있냐는 질문에는 "대표님이 항상 겸손하라고 하시기 때문에 겸손을 잃는 순간은 아직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