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최후의 데스매치
최영재 "전 세계 최초 규모"
'강철부대'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SKY
'강철부대'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SKY


‘IBS 침투 작전’ 미션 탈락 팀 간 최후의 데스매치가 펼쳐진다.

13일(오늘) 방송되는 채널A, SKY 예능 ‘강철부대’ 4회에서는 ‘IBS 침투 작전’ 미션 결과와 함께 ‘밀리터리 팀 서바이벌’ 첫 번째 탈락팀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SDT(군사경찰특임대)를 비롯, ‘IBS 침투 작전’ 미션에서 패배한 세 부대가 마지막 생존권이 걸린 데스매치에 나선다. 대결에 참여할 강철부대원들은 다시 한 번 주어진 기회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면서도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는다고.

전략분석팀은 앞선 미션 직후 쉼 없이 진행되는 데스매치에 도전자들의 저하된 체력과 멘탈을 향한 우려를 표한다. 해병대 출신인 김동현은 “첫 번째 탈락은 심적으로 가장 견디기 힘들 것”이라며 만감이 교차할 강철부대원들의 마음을 대변하며 깊은 공감을 표하기도.

그런가 하면 장동민이 데스매치 출전을 앞둔 부대의 숙소를 찾는다고 해 궁금증이 고조된다. 밀리터리 상의를 갖춰 입은 그는 카리스마 넘치는 목소리로 “집합!”을 외치며 등장, 숙연해진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도전자들은 어리둥절하다가도 장동민의 백골부대 경험치가 묻어나는 현실적인 조언을 통해 에너지를 끌어올린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또한 특수부대 장교 출신 최영재가 ‘전 세계 최초 급’이라고 인정한 압도적인 규모의 미션이 공개된다. 데스매치 미션 기구가 위치한 방향으로 시선을 옮긴 도전자들은 그 규모에 입을 다물지 못한다고 해 어떤 살벌한 대결이 진행될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강철부대’ 제작진은 “이번 주에는 패배의 두려움 앞에서도 부대에 대한 자부심과 사명감으로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도전자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승패 결과 이상의 감동이 기다리고 있으니 매 순간의 진정성 가득한 노력을 눈여겨봐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철부대’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