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한 번도 동안이라 한 적 無"
"잔주름 많고 이목구비 유치한 느낌"
정용화 "어릴 때 TV서 보던 그대로"
'옥탑방의 문제아들' 장나라(왼쪽), 정용화/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장나라(왼쪽), 정용화/ 사진=KBS2 제공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배우 장나라가 동안 외모에 대한 스트레스를 털어놓는다.

13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새 드라마로 첫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 장나라와 정용화가 출연해 친남매 같은 훈훈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장나라는 뱀파이어설이 끊이지 않는 것에 대해 “사실 동안이라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단 한 번도 스스로 동안이라고 말한 적이 없는데, 기자분들이 동안 외모 수식어로 기사를 많이 써주셔서 댓글에 악플이 많이 달리더라”며 답답함과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과거 장나라가 ‘얼굴이 자글자글하다’, ‘이목구비가 유치하다’, ‘연예인 치곤 안 예쁘다’ 등 외모에 관한 ‘3대 망언’이 밝혀져 관심이 집중됐다. 이에 해명에 나선 그는 “실제로 잔주름이 유독 많은 편”이라며 “가족 전부 강아지상이라서 이목구비가 좀 유치한 느낌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파트너 정용화는 장나라의 첫인상에 대해 “어렸을 때 TV에서 봤던 모습 그대로라서 진심으로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장나라를 볼 때마다 놀라는데 가까이서 봐도 최강 동안”이라며 “같이 촬영을 하면서도 나이 차이를 잊게 되고 심지어 동생이라고 착각이 들 때도 있다”고 말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13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