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 첫날 밤 "발기부전" 이라며 거부
데이트 앱으로 여자들과 불륜
"유책 배우자"라며 돈 요구까지
'애로부부' 방송 화면./사진제공=채널A, SKY
'애로부부' 방송 화면./사진제공=채널A, SKY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희대의 바람둥이 남편과 갈라서고 새로운 사랑을 찾았지만, 여전히 괴로운 상황에 놓여 있는 한 아내의 절박한 사연으로 충격을 안겼다.

지난 12일 방송된 ‘애로부부’에서는 얼굴만 봐도 배가 부를 만큼 잘생긴 남편과 결혼했지만, 신혼 첫날밤부터 “발기부전”이라는 말과 함께 남편에게 거부당한 주인공 아내의 이야기 ‘애로드라마-그 남자의 거미줄’이 공개됐다. 그러나 새빨간 거짓말로 아내를 밀어낸 남편은 데이트 앱을 통해 수많은 여자들과 만남을 즐기며 “바람은 피워도 사랑은 안 한다”는 궤변을 늘어놨다.

남편의 여자들이 아내의 직장으로 찾아와 행패를 부리는 가운데, 믿었던 절친마저 남편의 상간녀 중 하나였다는 사실까지 밝혀져 MC들을 경악하게 했다. 스트레스 속에 남편과의 사이에 생긴 아이조차 유산으로 잃은 아내였지만, 남편에게 이혼 선언을 한 후 진심으로 다가온 다른 남자와 새로운 사랑을 시작할 수 있었다. 하지만 다시 나타난 전 남편은 “다른 남자를 만났으니 네가 유책배우자다. 현재의 시댁에 폭로하겠다”며 아내에게 살던 집과 돈을 요구하는 뻔뻔함을 보였다.

이 상황을 실제로 겪고 있는 사연 주인공은 스튜디오와의 전화 연결에서 “이미 전남편과 이혼 뒤 재혼해 출산하고 육아까지 하고 있는데, 그럼에도 전남편이 가족과 친구들에게까지 연락하며 괴롭혀서 150만 원 정도를 준적도 있다”고 토로했다. 또 “남편의 말대로 제가 정말 유책배우자냐”고 문의했다.

이에 법률 자문 담당인 남성태 변호사는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사실혼 관계는 문자 등으로 증거만 남아 있으면 관계가 정리된다”며 “하지만 재산분할 때문에 다시 찾아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실혼 파탄의 주된 책임은 전남편에게 있고, 그 파탄 이후 재혼했기 때문에 절대 유책배우자는 아니다”라며 “정공법으로 해결하는 편이 가장 좋다. 현재 남편과 협의해서 시댁에 미리 사실을 알리고, 전남편에게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라. 접근금지명령, 공갈죄 고소 등 모두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MC들은 “최대한 빨리 용기를 내셔서 상황을 해결하시고 행복해지셔야 한다”고 격려했고, 사연 주인공은 “제 잘못이 아니라고 말씀해주시는 분들 덕분에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