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만에 초고속 결혼
"결혼, 가장 어려워"
결혼 생활 '안정기'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안현모가 남편 라이머와의 결혼 생활을 전했다.

12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신아영, 안현모, 우혜림이 출연했다.

안현모는 라이머와의 결혼에 대해 "만난 날로부터 6개월 되는 날 결혼했다. 일사천리로 이어졌다"라고 전했다.

강호동은 "결혼이 가장 어려웠다고?"라고 물었다. 안현모는 "남편과 사는 게 불행하다는 뜻이 전혀 아니다. 내 세계관을 완전히 확장시켜주는 계기가 됐다. 각자 자라온 환경도 다르고 습관도 다르다. 아프지 않고는 성장할 수 없듯, 맞춰가면서 성장하는 과정을 겪었다"라고 고백 했 다.

이어 "노력의 결실로 결혼 생활의 안정기가 왔다. 남편 복은 타고났구나, 라는 것을 요즘 많이 느낀다"라며 라이머를 향한 애정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